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재꽃' 정하담, '한국 베트남 영화제' 참석…'베트남 관객과 만남'

최송희 기자입력 : 2017-11-18 13:17수정 : 2017-11-18 13:17

[사진=화인컷(AOF엔터테인먼트)]

배우 정하담이 ‘한국 베트남 영화제’에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정하담이 베트남 호찌민 응우엔후에 거리 비텍스코(BITEXCO) 타워 영화관에서 개최되는 ‘한국 베트남 영화제’(이하 ‘한-베영화제’)에 초청받아 17일부터 오는 19일까지, 개막식에 참석하는 것은 물론 영화 '재꽃' 관객과의 대화에 참여한다.

정하담은 영화 ‘재꽃’(감독 박석영)의 주연배우로 이번 영화제에 참석하게 됐다. 17일 진행된 개막식에는 한국영화감독조합의 부대표인 최동훈 감독의 개막선언을 시작으로 홍지영·민규동·박현진 감독 및 배우 김강우와 함께 참석해 포토월을 가졌다.

정하담은 오늘(18일) 밤 ‘재꽃’ 상영 후 베트남 관객과의 대화 자리를 마련해 관객들과 영화에 대한 깊은 이야기를 나누면서 소통에 나설 예정이다.

정하담은 ‘한-베영화제’ 개막식 행사에 참여한 후 소속사 AOF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좋은 분들과 함께 뜻깊은 자리에 참석하게 돼 영광이다. 애착을 갖고 있는 작품인 만큼 감회가 새롭다”며 “오늘 관객들과의 대화를 통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면서 의미 있는 시간을 보냈으면 하는 바람이다. 베트남 관객들이 영화 ‘재꽃’을 어떻게 보실지, 또 하담의 감정을 어떻게 느끼실지 궁금하고 설렌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영화 '재꽃'은 시골 마을에서 평범하게 살아가는 하담(정하담 분)이 갑자기 찾아온 열한 살 소녀 해별(장해금 분)을 만나면서 벌어지는 일들을 그린 영화로, 많은 독립영화 팬들의 사랑을 받았던 작품이다.

특히 봉준호 감독은 ‘재꽃’ 정하담에 대해 “존재감이 정말 대단하다. 뛰어난 연기를 보여줬다. 갈등이 폭발하는 여러 시점들에서 오히려 살짝 한 발짝 뒤에 물러나 있는 것 같다가 기어코 마지막에 명장면을 만들어냈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고, 배우 안성기 역시도 “정하담을 통해 영화계가 다양성을 갖게 될 것 같다. 화면을 통해 보여지는 배우로서의 매력이 대단하기 때문에 분명히 잘 되리라 믿는다”고 호평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정하담은 지난 2015년 개봉한 영화 ‘들꽃’으로 영화계에 데뷔했다. 이후 ‘스틸 플라워(2016)’ ‘재꽃(2017)’ 속에서 하담 역을 맡아 남다른 아우라를 가진 유니크한 마스크와 연기, 신선한 매력으로 관객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심으며 충무로의 기대주로 떠올랐다. 정하담은 독립영화뿐만 아니라 ‘검은 사제들’ ‘아가씨’ ‘밀정’ ‘그물’ 등 많은 화제를 모았던 상업영화에도 출연해 짧지만 강렬한 캐릭터로 관객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