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경제_PC] AJupress 채용배너
저PBR株, 단기차익 매물 출회 가능성…수출주·성장주로 차별 대응 필요

차주 증시는 정부의 증시 부양 정책 기대감에 그동안 상승했던 주가순자산비율(PBR)이 낮은 종목의 차익실현이 전개될 전망이다. 엔비디아 실적 호조로 인공지능(AI) 및 성장주를 비롯해 수출주 등으로 차별화가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 2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전날 코스피지수는 전장 대비 3.43포인트(0.13%) 오른 2667.70에 마감했다. 한 주 동안 코스피는 0.72%, 코스닥은 1.28% 상승했다. 이번주는 정부의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 세부사항 발표를

저PBR株, 단기차익 매물 출회 가능성…수출주·성장주로 차별 대응 필요
사과·배 가격 뛰니 귤·단감도 껑충…'과일 인플레'에 서민 시름

과일 가격이 급등하며 서민 물가의 부담이 되고 있다. 지난해 부진한 작황 탓에 공급량이 줄며 가격이 오른 사과와 배를 대신해 수요가 귤, 단감을 비롯한 수입과일 등으로 몰리며 전반적인 과일 가격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는 모습이다. 23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농산물유통정보(KAMIS)에 따르면, 22일 기준 사과(후지) 10개 소매가격은 2만9193원으로 평년가격인 2만437원보다 19.8% 높았다. 배(신고) 역시 22일 기준 10개의 소매가격이 4만701원으로

사과·배 가격 뛰니 귤·단감도 껑충…과일 인플레에 서민 시름
野 "한동훈, 야당 저주…스토킹 수준 깍아내리기 한심해"

더불어민주당은 24일 최근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민주당의 공천 갈등을 비판하고 있는 것을 언급하며 "야당 저주가 하는 일의 전부냐"라고 비판의 수위를 올렸다. 박성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 브리핑을 통해 "한 위원장의 입이 연일 야당을 향한 저주의 막말을 쏟아내느라 쉴 줄 모른다. 내용도 스토킹 수준의 깎아내리기와 막말로 한심하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는 "야당에 대해선 묻지 않아도 봇물 터진 듯 막말을 쏟아놓으면서 왜 정작 정부와 여당에 대한 물음에는 답하지 못

野 한동훈, 야당 저주…스토킹 수준 깍아내리기 한심해

디지털랩

아주PICK

SC제일은행

Deep Insight

아주초대석

랭킹뉴스

      바로가기
      바로가기
      바로가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