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인터뷰] 솔리드, 21년만의 컴백 "우리는 아직도 라이브~!"

장윤정 기자입력 : 2018-04-25 10:50수정 : 2018-04-25 15:05

[사진= 솔리드 제공]


"21년만의 컴백이지만, 새롭다는 말을 항상 듣고 싶습니다."

그룹 솔리드(정재윤 이준 김조한)가 23일 오후 서울 마포구 합정 프리미엄 라운지에서 완전체 컴백 기념 라운딩 인터뷰 자리를 마련하고 아주경제와 만났다. 

솔리드의 새 앨범 ‘Into the Light’은 인트로곡 ‘1996’을 시작으로 더블 타이틀곡 ‘Into the Light’와 ‘내일의 기억 Memento’를 비롯해 ‘기억 속에 가려진 너의 모습 Flashback’, ‘Daystar’, ‘Here Right Now’, ‘천생연분 Destiny (Fyke Remix)’, ‘천생연분 Destiny (KRNFX Beatbox Redux)’, ‘Into the Light (Nocturnal Remix)’까지 지난 20년의 공백이 전혀 느껴지지 않는 완성도 높은 트랙들로 구성됐다.

앨범 발매를 시작으로 솔리드는 오는 5월 18일부터 20일까지 총 3일간 서울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2018 단독 콘서트 ‘Into the Light’를 개최한다. 당초 2회 공연으로 예정됐던 이번 공연은 예매 오픈과 동시에 5분 만에 전석 매진돼 1회 공연을 추가해 총 3회 공연을 한다. 팬들이 얼마나 오랫동안 간절하게 솔리드를 기다렸고, 반갑게 맞이하고 있는지를 방증한다.

솔리드는 어떤 그룹일까? 사실 요즘 세대들에게 솔리드는 그저 낯선 이름일 뿐이다. 

솔리드는 1990년대 첫 데뷔 당시 생소한 장르로 여겨졌던 알앤비 음악을 국내에 선보여 큰 인기를 누렸다. 당시 지팡이를 들고 등장한 김조한의 무대도 알앤비 음악도 모두 파격적이었던 것. 솔리드는 1993년부터 1997년까지 4장의 정규 앨범을 발표했다. '이 밤의 끝을 잡고', '나만의 친구', '천생연분' 등 많은 히트곡과 함께 약4백만 장의 앨범 판매고를 기록했다.

김조한은 "1990년대 옛날 음악이 아닌 새로운 솔리드 음악으로 컴백하고 싶었어요. 솔리드는 음악으로 승부한다는 이야기가 있지 않습니까? 음악으로 또 무대로 인사하고 싶었습니다. 이번 콘서트를 기대해도 좋습니다"고 전했다.

그들은 왜 21년만에 뭉치게 됐을까? 
 
정재윤은 "너무 바빠서 지나온 시간이 벌써 21년이네요. 각자 바쁘게 살다 보니 세월이 엄청 빠르게 지나간 것 같습니다. 미국에 들어가서 계속 음악 프로듀싱 일을 했는데 거기에 너무 몰입하다 보니 21년이 걸린 것 같아요. 또 이준은 미국에서 사업 하면서 바쁘게 지냈습니다"고 회상했다. 이어 "어릴 때부터 우리 셋과 함께 다 같이 친하게 지내는 '절친'이 있어요. 그 친구가 결혼했는데 그때 우리 세 명이 다 같이 같은 양복을 입고 갔죠. 나란히 서 있는 모습을 보고 친구들이 '와, 솔리드다'라고 하더라구요. 이후 김조한의 솔로 공연을 보고,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음반 이야기가 나와서 이렇게 컴백하게 됐습니다"고 재결합하게 된 동기를 밝혔다. 

[사진= 솔리드 제공]

김조한은 최근 솔로 앨범을 내는 등 여전히 음악활동으로 바쁘게 지냈다.

그는 "20년 전에 솔리드로 마지막 방송을 한 뒤 각자 서로 바쁘게 살았죠. 이준은 부모님과 약속대로 대학교에 가서 졸업을 해야 했고, 이후 사업으로 바빴습니다. 또 정재윤은 프로듀싱 프로젝트로 바쁘게 지내고 저는 가수 김조한으로서 부족한 걸 채우는 시간이었습니다. 이번에 여러 가지가 잘 맞아서 음반을 낼 수 있었어요. 늦어서 팬들에게 미안하지만 이 시기가 가장 좋았던 것 같아요. 퍼펙트 타이밍이었다고 생각해요. 지금 이준은 솔리드 스케줄을 해도 사업에 지장이 없을 만큼 시간적 여유가 생겼습니다. 3~5년 전에 컴백하려고 했다면 또 못 했을 수도 있는데 지금이라서 가능했던 것 같아요"라고 설명했다 

오랜만에 다시 음악을 하지만 그들에게 어색함은 없었다 
 
정재윤은 "21년 만에 뭉쳤지만 항상 봐 왔고 연락하고 지내서 전혀 어색한 게 없었어요. 같이 술도 한잔하면서 즐겁게 만든 음반입니다"고 말했다. 
 
정재윤은 음악 프로듀싱을 하고 김조한은 후배들을 양성하면서 솔로 활동 등을 했다. 하지만 21년 동안 연예계와 가요계에서 완전히 떨어져 생활한 이준은 어떻게 지냈을까? 
 
이준은 "부동산 쪽 사업을 하고 있습니다. 솔리드로 활동할 때부터 부동산에 관심이 많았어요. 남들이 돈을 벌어서 좋은 차를 사고 관심을 가질 때 난 서울에 부동산을 샀어요. 어릴 때 부모님이 가게를 운영하셨는데 월세를 매달 내면서 '네가 돈을 벌게 되면 우리처럼 살지 말고 가게 주인이나 빌딩 주인이 되는 게 소원이다'고 하셨어요"라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어릴 때부터 빌딩을 자주 보러 다녔어요. 빌딩을 어떻게 만들었고 어떤 게 좋은지 보러 다녔죠. 그러다가 미국에 가서 대학교를 졸업하고 집을 사서 리모델링 해서 팔았는데 다들 어떻게 했냐고 물어보시더라구요. 이것을 비즈니스로 해도 좋을 것 같다는 지인들의 이야기를 듣고 이쪽 일을 시작해서 부동산 투자 사업을 하다가 지금은 부동산 개발 사업을 하고 있습니다. 건강보험 쪽 일도 하고 있죠. 직원은 한 30명 정도 됩니다"라고 그간 지내온 생활을 풀어놨다. 

오랜만에 돌아온 솔리드의 김조한은 눈여겨 보고 있는 가요계 후배를 묻는 질문에 "특이하게 본 친구들이 마마무"라며 "아이돌이지만 음악으로 승부하려고 하는게 뚜렷하게 보입니다"라고 답했다. 이어 김조한은 "개인적으로 아이유가 노래를 잘하는 것 같아요. 많은 분들이 아이유의 귀여운 이미지를 좋아하지만, 저는 아티스트로 봤을 때도 잘하는 것 같습니다"고 극찬했다.

[사진= 솔리드 제공]


팀 내 랩을 담당하고 있는 이준은 "요즘 래퍼들의 수준이 많이 성장한 것 같습다. 정말 세계적인 래퍼들"이라며 "제가 좋아하는 래퍼 산이, 도끼, 플로우식이 훌륭한 것 같아요"라고 칭찬했다.
 
21년만의 재결합이지만 단독 콘서트가 매진되고 추가 공연까지 열게 됐다. 이 같은 반응을 예상했을까? 

정재윤은 "정말 예상하지 못했어요. 21년의 시간이 너무 긴 공백이라서 어떤 반응이 있을지 몰랐는데 이렇게 많은 분들이 쇼케이스 때 관심을 가져 주시고 공연을 보기 위해 티켓을 구매할지 정말 몰랐어요. 감사할 따름이죠"라고 밝혔다. 
 
김조한은 "요즘 미팅도 화상 채팅으로 할 수 있고, 또 세 명의 멤버들이 모두 아이디어가 많아서 좋은 모습과 음악을 보여 드리면 좋을 것 같아요. 일단 5월 공연 준비가 우선이죠. 이후 전국 투어를 하려고 이야기 중입니다. 전 세계 투어도 논의하고 있어요. 공연을 하면서 계속 활동하는 모습을 보여 드리려 합니다. 기회가 되면 방송에서도 인사하고 좋은 음악과 무대로 팬들 앞에 설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라고 다짐했다. 
 
"저희는 음악인입니다. 음악적으로 좋은 평가를 받기 위해 최선을 다했습니다. 앞으로도 변치않은 솔리드가 될게요."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