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9일 교육부에 논문 검증계획 제출
  • 교육부 "적절히 진행되는지 살필 것"

윤석열 전 검찰총장(왼쪽)과 부인 김건희씨. [사진=연합뉴스]


국민대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씨의 박사학위 논문 부정 의혹을 조사한다. 그간 논문 검증에 부정적이었던 태도를 바꾼 것이다.

20일 교육부에 따르면 국민대는 전날 연구윤리위원회를 소집해 김씨 논문 검증을 하겠다는 공문을 보내왔다.

국민대는 해당 공문에서 "조속한 시일 내에 연구윤리위를 소집, 지난 12일 교육부에서 국민대에 보낸 질의 회신을 참조해 9월 10일 본조사 실시 불가 결정한 논문 등에 대해 조사 논의를 다시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지난 12일 김씨의 박사학위 심사 과정 등을 제출한 계획에 따라 즉각 조사하고, 논문 검증에 관한 실질적인 조치 계획을 달라고 국민대 측에 요청했다.

국민대는 구체적인 추진 일정도 내놓았다. 오는 22일까지 연구윤리위를 소집해 학위논문 검증에 관한 논의에 착수하고, 11월 3일까지 논문 재검증 계획 교육부에 회신하겠다고 했다.

교육부는 "국민대가 밝힌 연구윤리위 회의 소집과 논문 검증 착수 등 절차가 일정에 따라 적절히 진행되는지 살펴보겠다"고 밝혔다.

김씨가 2008년 작성한 국민대 테크노디자인전문대학원 박사학위 논문 '아바타를 이용한 운세 콘텐츠 개발 연구:'애니타' 개발과 시장적용을 중심으로'는 표절 등 연구 부정 의혹을 받고 있다.

의혹이 커지자 국민대는 예비조사와 연구윤리위를 열었지만 지난달 10일 검증 시효 5년이 지났다며 조사하지 않겠다고 발표했다. 여기에 국민대 교수회는 이달 13일 재조사 여부에 '침묵'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교육부는 2011년 검증 시효를 폐지했다"며 국민대 조치가 적절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교육부는 국민대 측에 김씨 논문에 관한 입장과 조사 계획을 제출하라고 요구했다. 이에 국민대는 지난 8일 조사 계획을 냈지만 교육부는 "실질적 재검토 계획이 없었다"며 사실상 재조사를 촉구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