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닛케이 0.96%↓ 상하이종합 1.17%↓
 

[사진=로이터]

13일 아시아 증시는 코로나19 변이 오미크론 확산세 속 대체로 하락세로 마감했다. 

이날 일본 증시는 하루 만에 반락했다. 닛케이 225는 276.53포인트(0.96%) 내린 2만8489.13으로 거래를 마쳤다. 토픽스 지수는 13.78포인트(0.68%) 하락한 2005.58로 장을 마감했다.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일본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폭증하고 있는 게 증시에 악재로 작용했다. 12일에는 1만3052명의 확진자가 나와 넉 달 만에 1만명을 넘어섰다. 일본 정부는 현재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확진자·밀접접촉자의 격리기간 단축 등을 검토 중이다. 

중국증시도 일제히 약세장으로 마감했다. 상하이종합지수는 42.17포인트(1.17%) 하락한 3555.26으로 거래를 마감했다. 선전성분지수는 282.66포인트(1.96%) 내린 1만4138.34로 장을 마쳤다. 창업판 지수는 53.55포인트(1.71%) 내린 3083.14로 거래를 마쳤다.

중화권 증시는 혼조세를 보였다. 홍콩 항셍지수는 이날 현지시각 오후 3시 5분 전 거래일보다 74포인트(0.3%) 상승한 2만4330포인트에서 움직이고 있다. 

대만 가권지수는 전 거래일보다61.53포인트(0.33%) 상승한 1만8436.93으로 거래를 마쳤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