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노조 분류작업 거부 이틀째…오늘 2차 사회적합의 최종회의

조현미 기자입력 : 2021-06-08 09:09
택배기사 6500명 '9시 출근·11시 배송출발' 단체행동

서울 시내 한 택배물류센터에서 지난 7일 관계자들이 물품을 옮기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택배노동조합(택배노조) 소속 택배기사들이 이틀째 분류작업을 거부하고 있다. 8일로 예정된 2차 사회적 합의안 작성까지 무산될 경우 택배대란을 피할 수 없을 전망이다.

택배노조는 전날에 이어 8일도 전 조합원 6500여명이 참여하는 '9시 출근·11시 배송 출발'을 실시 중이다. 평소보다 2시간 늦은 출근과 배송 시작이다.

이번 단체행동 핵심은 분류작업 거부다. 택배업계 1위인 CJ대한통운 소속 택배기사들은 보통 오전 7시쯤 출근해 택배 분류작업을 한다. 이후 낮 12시∼오후 2시 사이에 배송에 들어간다. 그러나 전날부터 노조 소속 택배기사들은 물건을 배송차에 싣는 상차 작업만 하고 있다.

택배노조 관계자는 "택배회사들이 2차 사회적 합의를 통해 분류작업을 비롯한 과로사 방지 조치를 완비하고 시행해야 하지만, 몽니를 부려 최종 합의가 불투명하다"고 단체행동에 들어간 이유를 설명했다.

택배노조가 이달 2∼3일 전국 택배노동자 1186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84.7%에 해당하는 1005명이 여전히 분류작업을 하고 있었다. 별도 인력이 투입되지 않아 택배기사가 분류작업을 모두 부담하는 비율은 30.2%(304명)에 달했다.

노조 측은 "택배사들이 어떠한 노력도 하지 않으면서 과로사 대책 시행 유예기간을 1년 더 두자는 등 터무니없는 주장을 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단체행동 이틀째인 이날은 택배대란의 중대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이날 정부와 택배노사 등이 참여하는 2차 사회적 합의 기구의 최종 회의가 열린다.

분류작업 인력 지원 등을 둘러싼 노사 이견이 좁혀지지 않으면 대규모 배송 지연이 불가피하다.

택배노조는 분류작업 인력 투입이 이뤄질 때까지 단체행동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노조 측은 "최종 회의에서 택배노동자 과로사를 제대로 방지할 합의가 이뤄지길 간절히 원하고 있다"면서 "택배사가 이를 반대하거나 거부한다면 싸움을 피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