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E&S, '자상한기업 2.0' 1호 기업으로 선정...중기·소상공인 ESG전환 돕는다

김성현 기자입력 : 2021-04-22 14:40
SK E&S가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가 주관하는 ‘자상한 기업(자발적 상생협력 기업) 2.0’ 첫 번째 주자로 선정됐다. 이에 따라 SK E&S는 중소기업·소상공인들의 탄소중립 및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전환을 지원할 예정이다.

SK E&S는 22일 서울 구로구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에서 중기부, 이노비즈협회와 함께 ‘수소경제·탄소중립 실현 및 지역문제 해결’을 골자로 하는 자상한 기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에 따라 SK E&S와 중기부, 이노비즈협회는 △수소경제·탄소중립을 함께 이끌 혁신기업 발굴 및 육성 △그린뉴딜 분야 유망 중소·벤처기업 지원 △지역사회가 겪고 있는 위기와 문제해결을 위해 함께 힘을 모으기로 다짐했다.

자상한 기업은 대기업이 보유한 비즈니스 인프라와 노하우 등을 중소기업, 소상공인들과 공유하며 이들의 성장 지원에 앞장서는 기업을 뜻한다.

중기부는 최근 자상한 기업 2.0으로 개편하면서 기존 자발적 상생협력에서 한발 더 나아가 중소기업, 소상공인의 탄소중립 및 ESG 경영 전환까지 실질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대기업들을 물색해왔다.

SK E&S는 상생협력기금 300억원을 조성하고, 이번 협약과제를 포함해 향후 중기부와 함께 다양한 상생협력 활동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SK E&S와 중기부는 국내 이산화탄소 온실가스 감축 기술 분야(CCUS) 강소기업 및 수소경제 관련 혁신기업을 공동으로 발굴하고 이들의 연구개발 등을 지원해 나갈 예정이다.

또 신재생에너지, 에너지솔루션 영역에서 SK E&S의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관련 스타트업을 발굴·육성한다. 친환경 발전소 구축에 필요한 소재·부품·장비의 점진적인 국산화를 위해 유관 산업 중소기업들도 지원할 계획이다.

추형욱 SK E&S 사장은 “SK E&S의 친환경 에너지 비즈니스와 지역사회 안전망 구축을 위한 노력이 이번 ‘자상한 기업 2.0’ 1호 기업 선정으로 이어진 것 같아 자부심을 느낀다”며 “앞으로 CCUS와 수소 관련 기술개발업체 지원 등을 확대하며 대기업과 중소기업간 협력이 ESG 경영으로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SK E&S 제공]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