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서울, 하이브리드 시티 얼라이언스 회원도시 합류…아시아 '최초'

기수정 문화팀 팀장입력 : 2021-03-24 17:45

[사진=서울관광재단]

서울이 하이브리드 시티 얼라이언스(Hybrid City Alliance) 회원 도시가 됐다. 아시아 최초다.

24일 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대표이사 이재성)에 따르면, 하이브리드 시티 얼라이언스는 지난해 12월 네덜란드 헤이그, 스위스 제네바, 체코 프라하, 캐나다 오타와 4개 도시가 모여 처음 설립됐다. 설립 목표는 각 도시의 컨벤션뷰로가 주도적으로 화합해 마이스(MICE) 업계 내 상생문화를 형성하는 것이다. 글로벌 회원 도시와의 네트워크 강화를 통해 하이브리드 미팅 업계의 미래를 책임진다는 공동 목표도 세웠다. 

서울과 함께 회원도시가 된 곳은 최근 호주 시드니, 남아프리카공화국의 더반이다. 

하이브리드 시티 얼라이언스는 코로나19 상황에 온라인과 하이브리드(온·오프라인) 형태의 행사 비중이 급격히 증가함에 따라 MICE 행사 수요자, 공급자에게 하이브리드 이벤트 솔루션을 제공할 계획이다.

또 하이브리드 이벤트의 발전을 위해 온·오프라인 병행 행사가 가능한 도시 인프라를 구축하고, 현지 파트너와 연결하는 등 하이브리드 행사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활동도 계획 중이다. 

​지난 1월과 2월에는 회원 도시와 자문단으로 참석한 글로벌 PCO, MICE 시설·서비스 업체 관계자와 함께 총 두 차례의 워크숍을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는 현재 MICE 산업이 직면한 문제점과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이야기하고, 향후 하이브리드 시티 얼라이언스 주요 활동 방향을 탐색하는 등 MICE 산업 활성화 방안을 모색했다.

​김은미 서울관광재단 MICE지원팀장은 "하이브리드 시티 얼라이언스 회원사들과 함께 도시별 전문가 그룹의 자문·업계와의 협업을 통해 위드 코로나 시대에 하이브리드 MICE 행사 개최를 위한 새로운 지원 방향과 방식을 고민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글로벌 MICE 업계가 협업과 상생을 통해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서울이 MICE 산업의 재도약을 위한 글로벌 리딩 도시로서의 주도적 역할을 수행하겠다"고 덧붙였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