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문준용 “곽상도, 의원 권한 남용…대통령 아들이 타당한 근거?”

김봉철 기자입력 : 2021-02-15 11:15
페이스북 통해 코로나 지원금 수령 의혹 재반박

문준용씨(사진 왼쪽)와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 예술지원금 특혜 수령 의혹을 지속적으로 제기하고 있는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을 향해 “(국회의원) 권한을 남용해 사람들을 헤치고 있다”고 비판했다.

문 씨는 지난 14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곽 의원은 저뿐만 아니라 서울문화재단의 공정성 또한 욕보이고 있다. 자료 수집부터 곽 의원 페이스북에 대한 대응을 하는데 재단의 행정력 또한 낭비되고 있다”며 이같이 적었다.

그러면서 “저의 심사 등수 공개는 반성하지 않고, (근거 없는 의혹 제기만) 반복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문씨는 “곽 의원이 페이스북을 통해 주장하는 방식은, 근거 없음을 인정하는 것과 다름없다”면서 “곽 의원의 주장을 정리하면 ‘A가 탈락할까봐 (피해지원금) 선발 인원을 늘렸다’는 것인데 A가 대통령 아들이기 때문이라는 게 타당한 근거인가”라고 반문했다.

문씨는 “요즘 세상에도 이런 게 가능한가"라며 "선발 인원 확대 과정에 어떤 점이 의심스러운지 구체적으로 밝혀야 될 것 같다”고도 했다.

그는 “곽 의원은 국회의 전능함으로 필요한 모든 자료를 확보하고, 예상되는 모든 문제를 검증했을 텐데도 이런 궁색한 주장만을 한다는 것은 그 외에는 문제없음이 검증된 것이기도 하다”고 주장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