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준용, 곽상도에 "자기가 던진 칼날이 되돌아오는 것"

노경조 기자입력 : 2021-09-26 17:58
곽 의원 아들 화천대유 퇴직금 논란에 일침

문재인 대통령 아들 문준용씨.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아들 문준용씨가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 아들이 화천대유자산관리에서 퇴직금 50억원을 받았다는 의혹과 관련해 "자기가 던진 칼날이 되돌아오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문씨는 26일 페이스북을 통해 "곽상도 의원님, 대통령 자식 공격으로 주목받았지요. 그러데 하필이면 이번엔 자기 자식이 연관되다니"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앞서 곽 의원은 문씨가 작품활동 과정에서 예산 지원 대상에 선정된 것과 관련해 특혜가 있었다는 취지의 지적을 잇달아 내놨다.

문씨는 "자기가 휘두르던 칼이 주목받은 만큼, 원한을 쌓은 만큼 거대해져 되돌아올 것"이라며 "걷잡을 수 없을지도 모르고, 그 칼에 아들까지 다칠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때 남 탓을 할 수가 있겠나. 아드님은 그 부담을 떠안을 준비가 돼 있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아들이 받은 돈이라서 아빠는 모른다는 식으로 대응하지 말라"며 "아들을 방패막이로 쓰는 건 비겁한 일"이라고 비판했다.

화천대유는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을 받는 자산관리회사다. 곽 의원 아들 곽병채씨는 화천대유에서 7년간 근무한 것으로 알려졌다. 곽씨는 이날 논란이 불거지자 "성과급과 퇴직금 명목으로 28억원을 실수령했다"는 내용의 입장문을 내놨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