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은 어떤 한국인입니까

이상국 논설실장입력 : 2019-01-02 10:46
[아주경제가 꺼낸 나즉한 질문] 2019년 새해를 시작하는 아침에, 이 땅의 당신에게 묻노니…
지난해에서 올해로 건너오는 이 순간에도, 겨울바람이 찹니다. 어떠셨습니까. 이맘때면 우린 습관처럼 지난해의 먼지들을 털고 새로운 해를 잘 살아보려는 다짐을 합니다. 안팎으로 옥죄어 오는 국난을 역설하며 다급한 위기론을 내세우는 것도 이때이며, 큰 어젠다를 가리키며 온힘을 다해 달려가자고 외치는 때도 이때이고, 선진국에 마침내 발을 내딛는 위대한 국가를 향한 희망을 역설하는 것도 이때입니다. 2019년 첫날에 아주경제는 그런 큰 얘기를 우선 접어놓고, 나직한 목소리로 우리 국민 하나하나의 귀에 가만히 질문을 내놓고자 합니다. 어찌보면 소소하지만 지금쯤은 꼭 다시 물어야 할 질문일지도 모릅니다. 우리가 너무 크고 우렁차게만 사느라 잊어버렸던 기본, 원칙, 상식의 물음입니다. 
 

[당신은 어떤 한국인입니까]


당신은 한국인입니까. 해외여행 중에 낯선 사람에게서 이런 말을 들으면 우리는 반색을 하며 고개를 끄덕입니다. 그 사람은 우리의 용모, 차림새, 표정, 행동, 언어를 보면서 우리의 국적을 파악했을 것입니다. 하지만 세계의 다른 나라 사람들이 바라보는 한국은 단순한 국적 이상의 경탄과 선망을 품은 국가일지도 모릅니다. 해방 후 지난 70여년간의 비약적인 경제발전과 끝없는 혁신으로 일궈낸 글로벌 기업들을 가진 나라이며, 국민소득이 3만 달러에 이르는 부자나라이며, BTS와 싸이, 조수미와 조성진·임현정 등으로 상징되는 문화융성국이며, 분단을 극복하고 통일의 전기를 만들어 내면서 글로벌 평화의 열쇠를 쥔 나라이며, 그간의 치열한 민주화의 성공으로 사회시스템이 안정된 국가이며, 디지털 영역에서도 글로벌 리더를 꿈꾸는 미래지향적 국가로 알고 있을 것입니다. 자, 우리 국민들에게 한번 물어볼까요. 가상의 10인을 택했습니다. 한국인, 당신은 요즘 자랑스럽나요?

★ 기업인 : 규제 철폐는 속터지고 반기업정서로 '죄벌'로 모는 사회, 그래도 기업하고 싶은 나라인가요?
★ 여당의원 : 대통령 목소리 외에 다른 소리가 없다는 정치판에 무슨 소리를 내셨습니까?
★ 야당의원 : 남북교류에 부정적이고 수시로 빨갱이 몰이 목청 높이는데, 그래도 우리의 소원은 통일입니까?
★ 공무원 : 좌로 틀든 우로 틀든, 이 정권도 곧 지나간다는 심정으로 일을 하십니까?
★ 대통령 : 정권 출범 후 정치나 정책의 실패가 진짜 없다고 생각하십니까, 그냥 외면하는 겁니까?
★ 언론 : 하루종일 권력만 바라보며 사사건건 시비 걸면 진짜 힘센 언론권력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하십니까?
★ 청년 : 취업구멍도, 인생희망도 보이지 않는 나라를 헬조선 말고 다른 이름으로 부를 수 있는 이유를 찾았습니까?
★ 노인 : 수명은 늘고 연금은 불안한데, 이런 나라에서 존경 받고 존중 받는 노인으로 산다는 것은 가능한가요?
★ 여성 : 미투운동으로 기울어진 여권을 바로잡나 했더니 '여혐사회' 닥쳐, 한국은 여자 하기 나름 아닌가봐요?
★ 외국인노동자 : 인권 사각, 저임금의 늪, 인종차별까지 다 참아가며 견딘 나라, 내 나라 같아졌나요?

어떤가요? 스스로가 한국인임을 긍지로 생각하고 있을까요. 국가구성원으로서 그에 걸맞은 격(格)은 갖춰지고 있는 것일까요. 한국인의 기본과 한국인의 원칙과 한국인의 상식은 제자리에 있습니까. 100년 전 독립운동 하던 시절보다도 후퇴한 면모는 없는가요. 한 해를 맞는 새로운 날에 우리가 진짜 새겨볼 일은 이런 '가치의 기초공사'가 아닐까요. 국민 저마다 자신이 서 있는 국가에 대한 일정한 가치나 자부심을 느끼지 못할 때,  3만 달러가 무슨 소용이며 '애정 없는 나라' 위에 겉도는 희망이 무슨 행복이겠습니까? 아주경제는 21세기의 핵심전환기에, 온 국민이 대한민국 신(新)국가론을 쓰자고 제안합니다.      이상국 논설실장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