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증시 마감] '시장달래기'에도 불구…또 무너진 상하이종합 2600선

배인선 기자입력 : 2018-10-15 16:34
상하이종합 1.49%↓ 선전성분 1.51%↓ 창업판 1.43% 선전시 정부 구제금융 소식에 선전테마주 급등

중국증시 마감. [사진=신화통신사]


중국 증시 사령탑의 '시장 달래기' 노력에도 불구하고 15일 중국 증시는 또 1% 이상 급락했다. 상하이종합지수는 하루 만에 2600선 아래로 또 밀렸다.

이날 상하이종합지수가 전 거래일보다 38.81포인트(1.49%) 내린 2568.10으로 거래를 마감했다. 선전성분지수는 113.80포인트(1.51%) 하락한 7444.48로 장을 마쳤다. 창업판 지수는 18.19포인트(1.43%) 하락한 1250.22로 거래를 마쳤다.

이날 상하이·선전증시 거래대금은 각각 1052억, 1335억 위안에 달했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석탄(-3.05%), 환경보호(-2.74%), 비철금속(-2.6%), 식품(-2.4%), 석유(-2.09%), 시멘트(-2.07%), 부동산(-1.95%), 가전(-1.74%), 자동차(-1.71%), 금융(-1.7%), 건설자재(-1.68%), 의료기기(-1.67%), 철강(-1.59%), 미디어 엔터테인먼트(-1.52%), 바이오제약(-1.46%), 발전설비(-1.45%), 조선(-1.37%), 농임목어업(-1.29%), 기계(-1.24%), 전자IT(-1.17%), 전자부품(-1.12%), 주류(-1.08%), 교통운수(-0.97%), 전력(-0.9%), 호텔관광(-0.76%), 항공기제조(-0.51%) 등으로 대다수 업종이 약세를 나타냈다. 상장 1년 미만의 미배당 종목인 차신주만 평균 1.62% 올랐을 뿐이다.

류스위(劉士余) 중국 증관감독관리위원회(증감회) 주임이 전날 베이징의 한 증권사 영업부에서 주재한 증시 관련 좌담회에서 "(중국 증시에) 봄날이 이미 그리 멀지 않았다"며 시장 달래기에 나섰지만 불안한 투자자들의 마음을 다독이기엔 역부족이었다. 

다만 주말 사이 중국 현지 언론을 통해 보도된 선전시 정부의 수백억 위안 구제금융 지원 소식에 '선전 테마주' 18개 종목은 일일 상한가인 10% 뛰었다. 앞서 선전시 정부는 주식담보대출 리스크 해소를 위해 선전시 소재한  우수 상장사 20여개에 유동성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흥업증권은 중단기적으로 미·중 무역전쟁, 미국 금리인상, 미국 증시 파동 등 외부 리스크가 아직 해소되지 않은만큼 투자에 신중할 것을 조언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