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전체 면세점 매출액 중 대기업이 99%…독점 심각”

장은영 기자입력 : 2018-09-26 10:32수정 : 2018-09-26 10:32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 관세청 자료 분석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이 13일 오전 국회 본회의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에게 대정부 질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6일 “최근 5년간 대기업 시내 면세점 매출액이 약 3배 가까이 급증했다”면서 “전체 면세점 매출액 중 대기업 면세점 매출액이 99%를 차지하는 등 재벌 대기업들의 면세점 독점이 심각하다”고 밝혔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박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관세청으로부터 제출 받은 면세점 현황을 분석한 결과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지난해 대기업 면세점 매출액은 10조 6826억원으로 2013년 매출액(3조 6691억원)에 비해 3배 늘어났다.

반면 지난해 중소·중견 기업의 면세점 매출액은 1267억원으로 전체의 1% 정도 수준이었다.

또 올해의 경우 지난 8월 현재, 대기업 면세점 매출액은 9조 6714억원인 반면 중소·중견 기업 매출액은 841억원이다.

인터넷 면세점 역시 전체 매출액 중 대기업이 약 98%를 차지했다.

박 의원은 “박근혜 정권 들어서 재벌 대기업들의 면세점 독과점 구도가 고착화되고 공고화되고 있다고 누차 지적했었다”며 “재벌 대기업들의 독과점 구조를 해소하기 위해 면세점 특허 문제를 포함한 근본적인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