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팔 전쟁 사망자 3600명 넘어…지상군 투입 시 기하급수적 피해 전망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성원·권성진 기자
입력 2023-10-15 18:3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이스라엘군의 공습 후 폐허가 된 가자지구 내 주택의 잔해를 치우고 있는 불도저사진AFP연합뉴스
이스라엘군의 공습 후 폐허가 된 가자지구 내 주택의 잔해를 치우고 있는 불도저[사진=AFP·연합뉴스]

이스라엘-팔레스타인 전쟁(이하 이·팔 전쟁)이 어느덧 1주일을 넘어선 가운데 피해 규모가 급속히 불어나고 있다. 이스라엘 지상군의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진입이 본격화 할 경우 피해 규모는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15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AP뉴스, CNN 등 외신들에 따르면 지난 7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의 이스라엘 기습 이후 현재까지 양측의 사망자는 총 3600명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가자지구에서는 최소한 2329명이 사망했다고 가자지구 보건부가 발표했다.

이는 2014년 여름 6주 동안 진행된 이스라엘과 하마스 간의 제3차 가자전쟁 인명 피해 규모를 넘어선 수준이다. 이스라엘에 있어서는 1973년 이집트, 시리아 등과 약 3주간 싸운 욤키푸르 전쟁 이후 최악의 인명 피해라고 AP뉴스는 전했다.

더욱이 이스라엘이 하마스 섬멸의 의지를 다지면서 지상군 투입을 목전에 두고 있는 가운데 그 피해 규모는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외신 보도에 따르면 이스라엘군은 2006년 레바논과의 전쟁 이후 최대 규모 지상 작전을 준비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미 이스라엘군은 대규모 군사 작전을 예고하며 13일 가자지구 북부 주민 110만명에 대피령을 내린 가운데, 이날 오후 1시(한국시간 7시)까지 대피할 것을 통보했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역시 "다음 단계가 오고 있다"며 민간인 대피 후 군사 작전 실행을 암시했다. 본격적인 군사 작전이 개시되면 대대적인 공습 이후 지상군의 가자지구 진입이 개시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스라엘의 지상군 투입을 앞두고 중동 지역 내 확전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하마스 공격의 배후로 지목된 이란은 이스라엘이 가자지구에 대한 지상군 투입을 감행할 경우, 정세가 걷잡을 수 없는 상황으로 빠져들 것이라며 개입 가능성을 시사했다. 호세인 아미르압돌라히안 이란 외무장관은 이날 유엔 중동 특사와 만난 자리에서 이스라엘의 군사 작전이 계속되고, 특히 지상전이 개시된다면 이란도 대응하겠다는 뜻을 이스라엘 측에 전달했다.

이에 확전을 막기 위해 노력 중인 미국의 발걸음도 바빠졌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네타냐후 총리 및 마흐무드 압바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갖고 하마스를 규탄함과 동시에 전쟁 난민들에 대한 인도주의적 지원 의지를 표명했다. 또한 미 국방부는 지난주 제럴드 포드 항모전단에 이어 이날 드와이트 아이젠하워 항모전단까지 이스라엘 인근의 지중해 동부 해역으로 파견하고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나섰다.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은 중동 일정을 당초 예정보다 늘리면서 이스라엘뿐 아니라 사우디, 요르단, 아랍에미리트(UAE), 카타르 등 주요 중동 국가들을 방문해 확전 방지 및 역내 안정 노력에 동참할 것을 촉구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