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원 "단백질 일반식품, 제품별 단백질 함량 최대 7.3배 차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봉철 기자
입력 2023-08-08 14:28
도구모음
  • 가격은 최대 11.7배까지

단백질 보충제 구매·선택 가이드 이미지한국소비자원
단백질 보충제 구매·선택 가이드 [이미지=한국소비자원]
단백질 보충 일반식품의 단백질 함량이 제품별 최대 7.3배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격은 최대 11.7배 차이가 났다.
 
한국소비자원은 단백질 보충 일반식품 16개 제품(분말형·음료형)의 단백질 함량 등을 시험평가한 결과, 제품별 단백질 함량은 4~29g으로 제품 간 최대 7.3배 차이가 났다고 8일 밝혔다.
 
단백질 함량이 가장 많은 제품은 29g인 ‘닥터유 프로 단백질 파우더 아이솔레이트 초코(오리온)’로, 1회 섭취 시 1일 기준치(55g)의 53%를 충족했다.
 
‘아몬드브리즈 뉴트리플러스 프로틴(매일유업)’은 4g(7%)으로 상대적으로 함량이 적었다.
 
영양소 섭취기준에 따른 단백질 1일 권장섭취량은 여성 50∼55g, 남성 60∼65g 수준이다. 제품별 당류와 지방 함량은 1일 기준치보다 낮았으나, 상대적으로 일부 음료형 제품에 많이 함유된 것으로 조사됐다.
 
당류 함량은 0.2~20.9g으로 1일 기준치(100g)의 0.2~20.9% 수준이이며, 지방은 1일 기준치(54g) 대비 0.6~12.0%였다.
 
제품별 가격은 단백질 함량 1g 기준 32~375원으로 최대 11.7배 차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분말형인 ‘뉴트리션솔루션 NS포대유청 WPC 오리지널(윈스머슬)’과 ‘뉴트리션팩토리 뉴욕웨이 WPC 리치초콜릿(뉴트리션팩토리)’이 단백질 1g당 각각 32원과 33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음료형인 ‘아몬드브리즈 뉴트리플러스 프로틴(매일유업)’과 ‘하이뮨 프로틴 밸런스(일동후디스)’가 각각 375원과 356원으로 상대적으로 비쌌다.
 
소비자원은 “단백질 보충제는 건강기능식품과 일반식품으로 분류하는데 일반식품은 별도 기준이 없어 구매 시 참고할 정보가 부족하다”며 “이번 조사 결과 제품별로 영양 성분 함량에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나 섭취 시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