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9만원' 찍은 에코프로, 또 사상 최고가…MSCI 편입 기대감도 확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수영 기자
입력 2023-07-21 16:1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포항 에코프로 캠퍼스 전경 사진경상북도
포항 에코프로 캠퍼스 전경 [사진=경상북도]


에코프로가 또 다시 사상 최고가를 기록했다.

2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에코프로는 전 거래일 대비 5.24% 오른 114만3000원에 마감했다. 장 중에는 119만원까지 오르며 사상 최고가를 새로 썼다.

에코프로비엠 역시 5.24% 상승하며 거래를 마쳤다. 에코프로비엠도 장 중 38만9500원을 기록하며 최고가를 갈아치웠다. 에코프로에이치엔 역시 5.91% 뛰었다. 다만 전날 기록한 신고가는 경신하진 못했다.

에코프로그룹주는 최근 강세를 보이고 있다. 에코프로는 지난 18일 종가 기준 100만원이 넘는 '황제주'에 등극했었다.

지난 20일(현지시간) 실적 감소 여파로 테슬라의 주가가 10% 가까이 급락 마감했지만 국내 관련주들은 영향을 받지 않았다.

테슬라는 전날 2분기 영업이익이 24억달러로 전년 대비 5%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영업이익률은 2분기에 전년 동기(14.6%) 대비 5%포인트 떨어진 9.6%를 기록했다. 테슬라 영업이익률이 한 자릿수로 떨어진 건 2021년 1분기 후 2년여 만이다.

시장에선 에코프로가 급등세를 보이는 건 공매도 투자자들의 '쇼트 커버링' 수요가 몰라면서 '쇼트 스퀴즈'가 나타났기 때문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쇼트 스퀴즈는 주가 하락을 예상해 주식을 빌려 판 공매도 투자자가 주가가 상승할 경우 더 큰 손실을 막기 위해 해당 종목을 사는 거래 방식을 의미한다.

증권가는 8월에 발표되는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한국 지수 구성종목 정기 리뷰에서 에코프로 편입이 될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 MSCI 지수에 편입되면 상장지수펀드(ETF) 등 패시브 펀드 자금이 들어와 주가가 오를 가능성이 크다.

삼성증권은 이날 지난 18∼20일을 주가 기준일로 삼고 에코프로의 MSCI 지수 편입 확률을 100%로 예상했다. 김동영 삼성증권 연구원은 "과거 주가 기준일은 대체로 기간 중 첫째, 둘째, 셋째 날로 정해졌으므로 이번에도 18일부터 20일 사이의 날로 정해질 가능성이 높다"며 이 같은 가정을 토대로 편입 확률을 계산했다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