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영아 살해·유기 母 "키울 자신 없어서…'낙태했다' 거짓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원은미 기자
입력 2023-06-22 10:4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경기남부경찰청. [사진=연합뉴스]


수원에서 아이 2명을 출산하자마자 살해해 시신을 냉장고에 보관한 30대 여성 A씨가 긴급 체포됐다. A씨는 이미 아이가 3명 있어 5명까지 키우기 힘들 것 같아 이같은 범행을 저질렀다고 털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1일 경기남부경찰청 여성청소년과는 영아살해 혐의로 A씨를 긴급체포했다. A씨는 2018년 11월과 2019년 11월 남, 녀 아이를 1명씩 병원에서 출산한 뒤 바로 살해해 냉장고에 시신을 보관해 온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약 1년 전 수원의 한 아파트로 이사 오면서 시신 2구도 함께 이동시킨 것으로 추정된다. 

뉴스1에 따르면 해당 아파트 주민들은 A씨 범행을 상상도 못 했다는 반응을 보였다. A씨를 봤다는 한 주민은 “지하 주차장에서 젊고 늘씬한 예쁜 여자가 플래시를 켜고 있어서 인사를 주고받았는데, 그런 일을 했다는 게 말이 되나. 끔찍하다”고 몸서리쳤다.

또 다른 주민은 “얼마 전 친모가 아기들 세 명과 손잡고 올라오는 걸 봤는데 전혀 이상하다는 느낌을 못 받았다. 그런 일을 벌였다는 생각이 전혀 안들만큼 너무나 평범한 모습이었다”고 말했다.

남편과의 사이에 12살 딸, 10살 아들, 8살 딸 등 3명의 자녀를 두고 있는 A씨는 “이미 자녀가 3명 있는 상태에서 자녀 2명을 잇달아 임신하게 되자 형편이 어려워 키울 자신이 없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남편에게는 “낙태했다”고 거짓말을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의 범행은 보건복지부가 감사받는 과정에서 출산 기록이 있음에도 출생 기록이 없는 것을 확인하면서 만천하에 드러났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