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빗장 풀리자 항공사, 대폭 증편…"연말까지 코로나 이전 40% 회복"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원은미 기자
입력 2022-09-27 16:19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대한항공, 인천~나리타, 주7회→주14회 운항

  • 아시아나, 김포~하네다(도쿄) 노선도 증편

  • 에어부산, 다음 달부터 인천~오사카 매일 운항

27일 오후 김포국제공항 일본항공(JAL) 체크인 카운터. [사진=연합뉴스]

국내 항공사들이 2년 6개월 만에 재개된 일본 무비자 여행 및 입국자 수 제한 해제에 맞춰 일본 노선 운항을 대폭 늘린다.

대한항공은 다음달 11일부터 인천~나리타(도쿄)·오사카를 기존 주 7회 운항에서 주 14회로 증편한다고 27일 밝혔다.

인천~후쿠오카는 다음달 14일부터 주 3회 운항을 재개하고, 다음달 30일부터 매일 운항한다. 인천~삿포로는 다음달 30일부터 운항을 재개한다.

인천~나고야는 11월부터 주 4회에서 5회로 증편하고, 12월부터 매일 운항한다.

부산~나리타는 다음달 13일부터 주 3회에서 7회로, 인천~나고야는 11월부터 주 4회에서 5회로 증편한다. 나고야 노선은 12월부터 매일 운항한다.

아시아나항공은 다음달 30일부터 인천∼나리타를 주 10회에서 12회로, 인천∼오사카를 주 7회에서 10회로, 인천∼후쿠오카를 주 3회에서 7회로, 인천∼나고야를 주 2회에서 3회로 각각 증편한다.

아시아나항공은 서울·도쿄 도심 접근성이 좋아 성수기 탑승률이 98%에 육박하는 김포~하네다(도쿄) 노선도 증편을 계획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전에는 2019년 하계 스케줄을 기준으로 일본 노선을 주간 143회 운항했다.

현재는 코로나19 사태와 양국 간 무비자 여행 협정 폐지로 인한 수요 급감으로 주 29회 운항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번 증편을 시작으로 연말까지 일본 노선 운항률을 팬데믹 이전의 40% 수준까지 회복할 계획이다.

제주항공도 다음달 1일부터 인천~나리타·오사카·후쿠오카 노선을 하루 2회 운항으로 증편한다. 다음달 30일부터는 2020년 3월 운항을 중단한 김포~오사카와 인천~삿포로 노선을 주 7회로 재운항한다.

에어부산은 다음달 11일부터 부산~후쿠오카·오사카를 매일 운항하고, 17일부터 매일 2회로 증편한다. 인천~오사카도 다음 달 20일부터 매일 운항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