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발개위, 교통 등 6가지 방면 24개 특별 조치 발표
  • 중국 특색 사회주의 선행 시범 지구 건설 '속도'

중국 선전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중국 '개혁·개방 1번지'이자 '첨단기술의 허브'인 광둥성 선전이 '자율주행차 핵심 도시'로 도약하기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27일 중국 경제 매체 제일재경, 차이신 등에 따르면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발개위)와 상무부는 전날(26일) '선전 시장 진입 규제 완화 관련 특별조치'를 통해 과학기술, 금융, 의료, 교육·문화, 교통, 기타 등 6가지 방면을 아우르는 24개 특별 조치를 발표했다. 

특별조치를 통해 선전시가 중국 특색 사회주의 선행 시범 지구 건설에 속도를 올리고, 시장 진입 문턱을 낮춰 시장화·법치화·글로벌화된 양호한 비즈니스 환경을 조성하는 게 골자다.

특별 조치 가운데 가장 눈에 띄는 건 교통 분야다. 중국 당국이 고속도로, 항구, 터미널, 철도 등 선전의 모든 교통 네트워크에 자율주행을 허용한 것. 앞서 지난해 3월 선전은 9개 행정구역에서만 자율주행 테스트를 해왔는데, 이를 도시 전체로까지 확대한 것이다. 

차이신은 이는 중국 도시 최초로 신기술에 대한 대규모 테스트를 진행하는 것이라면서 중국 당국은 선전시를 기술 허브에서 자율주행 도시로 나아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발개위는 자율주행 테스트뿐만 아니라 신에너지차 충전 및 교체(스와프) 인프라 건설에 대한 지원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또 금융 방면에서는 홍콩, 마카오의 보험 시장 상호 연결을 촉진하고 국경 간 무역 결제의 편의성 향상 및 최적화하기로 했다. 의료 방면에서는 의약품 및 의료기기에 대한 시장 진입 규제를 완화하고, 처방약 온라인 판매도 적극 시행하기로 했다. 

이뿐만이 아니다. 세계 반도체 공급난 속 반도체와 전자부품을 위한 국제적 구매 플랫폼도 구축하기로 했다. 국내외 고객이 전자부품과 여러 다양한 반도체를 한곳에서 구매할 수 있도록 세계적으로 전자장치와 반도체 회사들이 이 플랫폼에 매장을 구축할 수 있게 지원할 방침이다. 

발개위는 온·오프라인으로 구축한 해당 플랫폼을 통해 선전에서 활동하는 기업들이 한데 뭉쳐 장비와 부품, 원자재 협상에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는 중앙 정부가 4번째 내놓은 선전 개혁·개방 지원책의 일환이다. 개혁·개방 1번지로 알려진 선전이 이를 통해 수준 높은 개혁·개방 도시로 재도약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증폭되고 있다.

자오천신(趙辰昕) 발개위 비서장은 "선전을 시장 진입 규제 완화 지역으로 선택한 것은 느슨한 시장규제 속에 더 나은 사회주의 시장경제를 조성하는 데 필요한 유연하고 과학적인 정책과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한 것"이라며 선전시가 제 역할을 톡톡히 해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40년 전까지만 해도 인구 3만명의 시골 어촌에 불과했던 선전은 덩샤오핑(鄧小平)의 개혁개방으로 국가급 경제특구로 지정된 이후 눈부신 발전을 거듭하며 오늘날 중국의 실리콘밸리로 재탄생했다. 현재 텐센트, 화웨이, SMIC(中芯國際·중신궈지) 등 중국 대형 IT(정보기술) 기업들이 둥지를 틀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