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통신칩·인포테인먼트용·전력관리칩 시스템반도체 3종…“전장사업 강화”
삼성전자가 다양한 차량용 반도체 제품을 공개하며 전장사업에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 이 중 차량 내 인포테인먼트(IVI)용 프로세서 제품은 LG전자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통해 폭스바겐 자동차에도 탑재된다.

삼성전자는 △차량용 통신반도체 ‘엑시노스 오토 T5123’ △인포테인먼트(IVI)용 프로세서 ‘엑시노스 오토 V7’ △전력관리반도체(PMIC) ‘S2VPS01’ 등 차세대 차량용 시스템반도체 3종을 30일 공개했다.

이번 신제품 출시를 통해 자동차 안에서 다양한 콘텐츠를 즐기는 소비자들이 늘고, 차량에 탑재되는 전자부품이 증가해 차량 내 전력을 효율적으로 관리할 필요성이 대두되는 시장 변화에 대응해나갈 전망이다.

특히 엑시노스 오토 V7은 LG전자가 폭스바겐과 협업해 만든 ICAS 3.1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 탑재됐다. 삼성 반도체를 탑재한 LG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독일 자동차 폭스바겐에 적용되는 것이다.

이 제품은 인공지능(AI) 연산을 위한 신경망처리장치(NPU)를 탑재해 가상 비서 서비스, 음성, 얼굴, 동작인식 기능을 제공한다.

또 불량화소·왜곡 보정 기술, 이미지 압축기술(DRC)을 내장해 선명한 화면을 표현하고 HiFi 4 오디오 프로세서 3개를 탑재해 최상의 음질을 구현한다.

최대 4개 디스플레이 동시 제어, 카메라 최대 12개 지원 등과 함께 디지털 계기판, 중앙 정보 처리 장치(CID), 헤드업 디스플레이(HUD) 등 각각의 애플리케이션이 안정적·독립적으로 동작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는 것도 장점이다.

독립된 보안 프로세서를 적용하고 물리적 복제 방지기술(PUF)을 제공하는 등 데이터 보안에도 힘썼다.

엑시노스 오토 T123은 업계 최초로 5G 통신 서비스를 제공하는 차량용 통신칩이다. 이를 통해 초당 최대 5.1Gb(기가비트)의 초고속 다운로드 기능을 지원, 사용자가 주행 중에도 끊김 없이 고용량·고화질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한다.

또 멀티모드 통신칩을 내장해 5G 망을 단독으로 사용하는 ‘SA(Stand Alone)’, LTE 망을 함께 사용하는 ‘NSA(Non-Stand Alone)’ 등의 모드를 모두 지원한다. 이를 통해 언제 어디서나 안정적이고 빠르게 데이터를 주고받을 수 있다는 설명이다.

이처럼 차량용 반도체 고성능화가 진행되고 자동차 내에서 사용되는 전력량이 늘면서 IVI용 프로세서에 공급되는 전력을 정밀하고 안정적으로 조절하는 능력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S2VPS01은 자동차 생산업체(OEM)와 주요 파트너사들이 필수사항으로 꼽는 조건 중 하나인 ‘에이실(ASIL)-B’ 인증을 획득해 신뢰도를 높였다.

에이실 인증은 차량용 시스템 안전 기준으로 사고의 발생 가능성, 심각도, 운전자의 제어 가능성 등을 바탕으로 4개의 레벨(A, B, C, D)로 구분된다. IVI 시스템에 일반적으로 요구되는 수준은 에이실-B이다.

이 밖에도 전압·전류의 급격한 변화에 대한 보호, 발열 차단, 자가 진단 등을 수행하는 다양한 기능을 탑재해 안정성을 높였다.

박재홍 삼성전자 시스템LSI사업부 커스텀SOC사업팀장(부사장)은 “최근 IVI 시스템, 운전자 안전을 위한 차량 지능화, 연결성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다”며 “이에 삼성전자는 최신 5G 통신 기술, 진화된 AI 기능이 탑재된 프로세서, 안정적이고 검증된 PMIC를 제공해 전장사업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가 공개한 차량용 시스템반도체 3종[사진=삼성전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