덱스터스튜디오, 버추얼 스튜디오 '디원' 공개[사진=덱스터스튜디오 제공]

시각특수효과(VFX)·콘텐츠 전문기업 ㈜덱스터스튜디오가 버추얼 프로덕션 스튜디오를 공개했다.

덱스터스튜디오 11일 "경기도 파주에 제1호 버추얼 프로덕션 스튜디오 '디원(D1)'을 런칭했다"라고 밝혔다.

버추얼 프로덕션 스튜디오는 대형 LED 벽에 실시간으로 3D 배경을 투영한 후 배우와 배경을 동시에 촬영할 수 있는 스튜디오. 시각특수효과(VFX) 작업물을 즉각 반영해 촬영 비용이 절감되며 시공간 제약이 없어 코로나 이후(포스트 코로나) 해외 촬영의 어려움을 해소 할 수 있다. 또 공동작업이 가능한 구조로 전체 공정 시간을 줄일 수 있어 효율적이다.

덱스터 스튜디오가 공개한 '디원(D1)'은 버추얼 프로덕션 스튜디오 전담 부서와 LED 스테이지를 동시에 보유하면서 자체 콘텐츠를 기획·제작한다는 점에서 특별하다. 덱스터스튜디오는 버추얼 프로덕션 파이프라인에 필요한 모든 역량을 갖추고자 2년 전 VP본부를 신설, '디원(D1)'을 준비해왔다. VP본부는 보다 세밀하고 전문적인 업무 수행을 위해 프리비즈팀, 언리얼 환경 제작팀, 촬영팀, 개발팀 등으로 나뉘어 운영되고 있다.

버추얼스튜디오 디원[사진=덱스터스튜디오 제공]


국내 최초로 미국 럭스마키나(Lux Machina)와 협업했다는 점도 주목할 부분이다. 럭스마키나는 버추얼 프로덕션 솔루션·엔지니어링 선두주자로 그간 '더 만달로리안' 시즌1, '한 솔로:스타워즈 스토리', 오스카시상식, '2020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 및 다양한 버추얼 프로덕션 워크플로와 스테이지를 구축해왔다.

럭스마키나 외에도 세계 최대 영화 장비 제조사 아리(ARRI), 리얼타임 3D 엔진인 언리얼 엔진 개발사 에픽게임즈(EpicGames) 에픽게임즈(EpicGames) 등 다수의 글로벌 회사들이 '디원(D1)' 구축에 힘을 보탰다.

아리 관계자는 "한국 버추얼 프로덕션과 MR(Mixed Reality) 기술 발전의 이정표가 될 '디원'개관에 함께할 수 있어 영광이다. 이번 '디원' 설립으로 덱스터스튜디오는 한국 최고 VFX 회사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하게 될 것"이라며 "아리는 앞으로도 덱스터스튜디오에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처럼 '디원'은 성공적인 해외 사례를 통해 검증된 해결책만 선별 도입해 전체 완성도를 높였을 뿐만 아니라 최고의 LED 패널 프로세서, 렌더링, 시스템을 갖춰 고성능 실시간 원격 모니터링 및 스트리밍 서비스 제공 또한 가능하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