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물품질평가원이 돼지 등급판정 결과와 함께 출하 수준을 볼 수 있는 축산농가 분석서비스를 선보였다. 사진은 양돈농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축산물품질평가원(원장 장승진)은 이달부터 돼지 등급판정 결과와 함께 출하 수준을 볼 수 있는 축산농가 분석서비스를 제공한다고 8일 밝혔다.

분석서비스는 제조업에서 쓰이는 통계적 품질관리기법을 적용해 이상 여부를 조기에 발견한다. 축평원이 자체 개발한 돼지 도체중·등지방 출하 평균 정보 그래프로 들어있다.

11월부터 거래증명통합포털에서 이용할 수 있다.

축평원은 출하 변화 양상과 개선 사항을 빨리 파악할 수 있는 이번 서비스가 양돈농가 생산성과 품질 향상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한다.

장승진 축평원 원장은 "출하 시점 등 농장관리를 위한 의사결정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축산 빅데이터 활용성을 높여 사회적 가치 제고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