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2030년 탄소 배출 정점 계획 구체화
  • "2025년 비화석 연료 비중 20% 안팎 도달"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사진=신화통신]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리는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를 닷새 앞두고 중국이 연일 탄소 배출 정점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을 내놓고 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의 COP26 불참이 기정사실화된 가운데에도 기후 변화 대응에 대한 의지를 표명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중국 국무원은 26일 밤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2030년 전까지 탄소 배출 정점에 도달하기 위한 행동 방안'을 발표해 중앙 정부 부처들과 각급 지방정부에 하달했다고 27일 중국 광명일보가 보도했다. 

이는 지난 24일 국무원이 공산당 중앙위원회와 함께 발표한 ‘탄소 배출 정점과 탄소중립에 관한 업무 의견’을 바탕으로 2030년까지 이행할 단계적 목표를 구체적으로 제시한 것이다. 당시 당 중앙위원회와 국무원은 공동으로 2060년까지 화석 연료 사용 비율을 20% 밑으로 낮출 것이라는 내용이 포함된 '탄소 배출 정점과 탄소중립에 관한 업무 의견’을 공개한 바 있다. 

국무원은 "에너지는 경제사회 발전의 중요한 물질적 기초"라며 "에너지 안보를 보장하는 동시에 재생 에너지 대체율을 높이는 데 열을 올려, 청정·저탄소 에너지 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비화석 에너지 사용 비중이 2025년 '20% 안팎'에 도달한 뒤 2030년 '25% 안팎'으로 끌어올리겠다는 단계적 목표도 함께 제시했다.

국무원은 2030년 풍력·태양광 발전 용량을 12억 킬로와트(㎾) 이상으로 올리겠다는 목표를 제시하면서 2025년과 2030년까지 각각 수력발전 용량을 4000만㎾ 안팎씩 늘리겠다고 덧붙였다. 또 원자력 발전 역시 '적극적이고 안전하며 질서 있게' 발전시켜나가겠다는 방침을 재확인하기도 했다. 

최근 중국에서 사상 초유의 전력난으로 산업 가동에 심각한 문제가 생긴 가운데 중국은 2030년까지 당장 쓰지 않는 전기를 저장하는 설비 용량을 3000만㎾ 이상으로 늘려 비상시 전력 공급을 원활히 하겠다는 구상도 공개했다. 산업 관리 부분에서는 철강, 화학공업, 건설 등 에너지 소비가 많은 부분에서 노후 시설을 강력히 도태해나가고, 첨단 기술을 적용해 에너지 효율을 끌어올리는 방식으로 탄소 배출을 줄여나가겠다는 방침이다.

이어 교통 부문에서는 국무원은 2030년까지 전기·수소·액화천연가스 등 청정에너지를 사용하는 교통수단의 비중이 40%가량이 되게 하겠다고 밝혔다.

중국이 탄소중립 관련 구체적인 계획을 연일 내놓은 것은 오는 31일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리는 COP26을 앞두고 이뤄졌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는 해석도 나온다.

당초 COP26에는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의 참석이 점쳐졌다. 그러나 시 주석의 불참 소식이 알려지면서 중국이 새로운 기후변화 목표 설정을 거부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커진 상황이었다. 이번 발표가 중국의 기후 변화 대응에 대한 의지를 표명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오는 이유다.

하지만 중국의 이 같은 계획의 실현 가능성은 여전히 미지수라는 분석도 나온다. 중국은 여전히 전체 발전량의 60%를 석탄 발전에 의존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