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60년까지 비화석 연료 소비 80% 확대”

[사진=로이터]

세계 최대 탄소배출국 중국이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을 앞두고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세부 목표를 공개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의 COP26 불참이 기정사실화된 가운데에도 기후 변화 대응에 대한 의지를 표명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25일 중국 관영 환구시보 등 다수 매체에 따르면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와 국무원은 전날 ‘탄소 배출 정점과 탄소 중립에 관한 업무 의견’을 발표했다. 2060년까지 탄소중립을 실현하겠다는 목표 달성을 위한 구체적인 계획을 제시한 것이다.

의견에는 중국이 2060년까지 에너지 효율을 국제 선진 수준으로 끌어올릴 것이며 비화석 에너지소비를 80% 이상으로 높일 것이란 목표가 담겼다.

이를 위해 지난해 기준 약 16% 수준이었던 비화석연료 소비 비중을 2025년 20%, 2030년 25%로 끌어올리겠다는 구체적인 계획도 담겼다.

 2030년까지 비화석 연료 소비가 25% 안팎에 이르게 되면 국내총생산(GDP) 단위당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2005년의 65% 수준으로 감축된다. 풍력과 태양력 발전 능력은 1200기가와트(GWh)로 늘어난다. 또 2025년 GDP 단위당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2020년보다 18% 줄어들며 석유 소비는 2026∼2030년 정점에 도달할 것이라는 내용도 의견에는 명시됐다.

목표 실현을 위한 구체적 방안으로는 먼저 저탄소 사회로 전환을 촉진하는 기금 조성을 검토하기로 했다. 각 기업에도 연관 기금의 개설을 장려할 방침이다. 아울러 이산화탄소 배출을 감축하기 위한 세제 연구도 진행한다.

의견은 “에너지 소비와 오염물질 배출이 많은 산업의 맹목적인 발전을 단호히 억제해야 한다”면서 “석탄발전과 석유화학, 석탄 화공 등 산업의 총량을 통제하는 정책을 발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구체적인 화석연료 감축 및 석탄 발전 통제 정책의 일정이 제시되진 않았다.

중국이 탄소중립 관련 구체적인 계획을 내놓은 것은 오는 31일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리는 COP26을 앞두고 이뤄졌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는 해석도 나온다. 

당초 COP26에는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의 참석이 점쳐졌다. 그러나 시 주석의 불참 소식이 알려지면서 중국이 새로운 기후변화 목표 설정을 거부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커진 상황이었다. 이번 발표가 중국의 기후 변화 대응에 대한 의지를 표명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오는 이유다.

하지만 중국의 이 같은 계획의 실현 가능성은 여전히 미지수라는 분석도 나온다. 중국은 여전히 전체 발전량의 60%를 석탄 발전에 의존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