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코로나 시대…동료 보고 싶지만, 재택근무는 하고 싶다?

안선영 기자입력 : 2021-09-19 14:00
사무실·원격근무 병행하는 하이브리드 업무 환경 늘어날 듯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코로나19가 종식되면 한국에서는 오피스 기반 근무와 원격 근무 옵션을 함께 허용하는 '하이브리드 업무 환경'이 폭넓게 채택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CBRE가 '오피스의 미래'를 주제로 지난 5월 3일부터 6월 4일까지 한국 임차인 28명을 포함한 아시아·태평양 임차인 109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 한국 응답자의 58%가 팬데믹 종료 후 미래 업무 전략으로 유연한 업무 환경 제공 계획을 시사했다.

이는 아시아·태평양 응답률(47%)보다 11%포인트 높은 수치다.

코로나19를 겪으면서 재택근무, 원격근무는 일상으로 자연스럽게 스며들었다. 그렇다고 사무실이 아예 필요하지 않은 것은 아니다. 재택근무를 수시로 병행한다고 하더라도 회사, 혹은 거점 오피스의 방식으로 업무가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태평양 응답자는 부서 간 협업, 팀 생산성, 직원 참여도, 혁신성, 직원의 학습 및 개발을 위해서는 오피스 근무가 효과적이라고 답했다. 개인 생산성과 건강 및 웰빙을 위해서는 재택근무를 더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마이크로소프트(MS)가 전 세계 100여개국, 16만명이 넘는 임직원을 설문조사한 결과에서도 비슷한 결과가 나왔다. MS가 최근 발표한 '신규 업무동향지표'에 따르면 임직원 65%는 동료들과 대면 협업을 원하면서도 70% 이상은 원격근무 옵션이 지속되기를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업무 집중도를 높이기 위해서'(58%)라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사무실에서 업무 집중이 잘된다는 직원만큼 재택근무가 효율적인 직원들도 있다는 것이다.

사티아 나델라 MS 최고경영자(CEO)는 "직원들이 회사에 기대하는 바가 지속적으로 변화하고 있어 하이브리드 업무에 대한 일률적인 접근 방식은 없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조직이 이 복잡성을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일하는 방식, 거주하는 장소, 비즈니스 프로세스에 대한 접근 등을 포함해 조직의 전반적인 운영 모델에 유연성을 포용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때문에 한국 임차인의 과반은 향후 3년간 부동산 포트폴리오 규모를 늘릴 계획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무실 수요 증가에 대한 기대는 특히 IT, 투자, 보험 산업에서 두드러졌다.

특히 한국 응답자는 자율 좌석을 기반으로 한 업무 공간에 대한 기대치가 아시아 기반 기업 평균치 대비 훨씬 높게 나타나 향후 기업의 업무 공간 재구성 활동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최수혜 CBRE코리아 리서치 부문 이사는 "연결성과 협력을 강조하는 미래 오피스가 주목받고 있는 만큼 향후 협업 및 공유 공간 수요가 증가할 것"이라며 "임차인은 협업 공간의 확대를 모색하면서 다수의 지정 좌석 공간을 축소하는 대신 소규모 회의 공간을 늘릴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앞으로 지속적인 경기 회복세가 예상됨에 따라 임차인은 경제 성장 사이클과 코로나19 재유행 상황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 장단기적 부동산 포트폴리오 성장 목표를 수립하고 임대차 계약 및 업무 환경에 대한 유연성을 확대해야 하는 것이다.

임대인은 낙관적인 경기 전망과 임대차 수요의 점진적 회복 추이를 면밀히 살펴봐야 한다. 최 이사는 "임대인은 웰니스, 기술, 공유 오피스 및 맞춤형 공간에 대한 임차인의 선호도와 잠재적 요구를 고려해 빌딩 내 기본적인 편의 및 서비스 지원 시설뿐 아니라 네트워킹 장소를 고려한 설계를 계획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