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명절 교통정체 피해 가는 똑똑한 도로 이용법은?

안선영 기자입력 : 2021-09-16 18:00
'고속도로 통행료'는 부과…휴게소는 포장만

일요일인 지난 12일 서울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이 차들로 가득 차 있다. [사진=연합뉴스]


올해 추석 연휴인 20~22일 고속도로 나들목(IC) 진출구간 혼잡에 따른 본선 정체를 해소하기 위해 임시 갓길 및 감속차로가 운영된다. 고속도로 혼잡 예보도, CCTV 실시간 소통상황 등을 활용하면 혼잡한 도로를 피할 수 있다.
 
고속도로 통행료는 정상적으로 부과된다. 코로나 확산세가 잡히지 않고 있는 만큼 추석 연휴 기간 고향 방문이나 여행을 자제하도록 하기 위함이다.
 
국토교통부는 17일부터 22일까지 6일간을 '추석 특별교통대책기간’으로 정하고 관계기관 합동으로 특별교통 대책을 수립, 시행한다고 밝혔다.

올해 추석 연휴는 코로나19 델타 변이가 주종을 이루면서 4차 유행이 진행 중이므로, 지난해 추석과 올해 설과 같이 이동 시 방역과 안전 관리에 특히 신경써야 한다.

현재 코로나19 국내 확진자 수는 2000명을 오르내리며, 300~500명대였던 지난해 추석 연휴 기간보다 확진자가 3배 이상 많지만 올해 추석 연휴 이동수요는 지난해에 비해 늘어날 전망이다.

이에 지난해 추석, 올해 설과 마찬가지로 이동 자제를 권고하기 위해 이번 추석 연휴도 고속도로 통행료를 정상 부과한다. 해당 기간의 통행료 수입은 방역 활동 등 공익 목적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고속도로 휴게소는 출입구 동선 분리를 통해 접촉을 최소화하고 △출입명부 작성 △모든 메뉴 포장만 허용 △실내테이블 운영 중단 등을 통해 이용자의 출입과 취식 관리를 강화한다.

혼잡한 도로를 피하기 위해서는 최근 개통된 고속도로와 국도를 이용하는 것이 좋다.

차량 소통 향상을 위해 함양울산고속도로 밀양JCT∼울주JCT의 45.2㎞가 개통된다. 수도권 제1순환선의 송파나들목 진출입 연결로가 신설됐으며, 부산외곽순환고속도로 광재IC 접속부도 확장됐다.

국도 37호선 등 12개 구간(73㎞)도 준공되거나 임시 개통됐다.

고속도로별로는 총 105개 구간에서 교통혼잡이 예상된다.

경부고속도로 하행선 서울TG~안성IC 구간 40㎞가 대표적이다. 귀성차량이 증가하고 영동선 이용 및 합류차량이 늘어나면서 정체될 경우, 용인~서울고속도로와 국도 1호선으로 우회하는 것이 낫다.

북천안∼천안JCT 14㎞는 가변차로를 운영하며, 청주IC∼목천IC 25㎞는 옥산(분)∼목천IC 임시 갓길차로제가 운영된다.

청주상주선이 합류하는 경부고속도로 서울행 회덕JCT∼청주IC는 차량이 정체될 경우 국도 17호선으로 우회하는 것이 좋다.

영동고속도로 강릉행 용인IC∼양지IC 8㎞와 호법JCT∼여주JCT 15㎞ 구간은 병목 구간과 상습 끼어들기 구간이 겹쳐 국도 3·42호선을 이용하는 것을 추천한다.

귀성·귀경차량 증가로 정체될 것으로 예상되는 수도권제1순환선 대부분 지역은 LCS 갓길차로제를 이용할 수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첨단 정보통신기술(ITS)을 활용해 실시간 교통정보를 제공하는 한편, 고속도로 정체 시 49개 구간에 대해 우회 노선 소요시간 비교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며 "국가교통정보센터·고속도로교통정보 앱 등을 통해서도 실시간 도로 교통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안전한 귀성·귀경길이 되기 위해서는 사고를 특히 주의해야 한다. 

경찰청과 도로교통공단이 발표한 '추석 연휴 교통사고 특성 분석'을 보면 지난해 추석 연휴 직전 일주일간 평균(4009건)을 크게 웃도는 4846건의 사고가 발생해 주당 교통사고 건수 기준으로 연중 최다를 기록했다.

이 중에서도 추석 연휴 전날 교통사고가 가장 많이 났다. 작년 추석 연휴 직전일인 9월 29일에 발생한 교통사고는 807건에 달했다. 퇴근 차량과 귀성 차량이 한꺼번에 몰린 영향으로 풀이된다. 반면, 연휴가 시작된 9월 30일에는 499건으로 크게 줄어드는 모습을 보였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