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드 코로나’ 도입 시사한 文 “새 방역체계로 점진적 전환 모색”

김봉철 기자입력 : 2021-09-06 15:43
수보 회의서 코로나 진정 전제로 언급…방역·일상 조화 강조 “18세 이상 접종률 70% 근접…백신 접종률 세계 최고 속도”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청와대에서 조선산업 성과와 재도약 전략을 의제로 열린 수석비서관·보좌관 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해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는 만큼 코로나 상황이 진정돼 나가면 방역과 일상을 조화시킬 수 있는 새로운 방역체계로 점진적인 전환을 모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비서관·보좌관(수보) 회의에서 “정부는 불가피한 선택으로 고강도 방역조치를 연장하고 있지만 최대한 빨리 일상을 회복해야 한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최근 정부가 일일 확진자 관리에서 위중증·치명률 관리로 방역체계를 변경하는 이른바 ‘위드 코로나’로의 전환 가능성을 시사한 것이다.

이어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는 대로 백신 접종 완료자들에 대한 인원 제한을 완화하는 등 앞으로 영업 정상화의 길로 나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특히 “다행스럽게도 국민들의 적극적 참여 덕분에 백신 접종률이 빠르게 올라가고 있다”면서 “1차 접종자 수가 3000만명을 넘어서며 18세 이상 성인의 접종률이 70%에 다가가고 있고 접종 완료율도 40%를 넘어 가파르게 상승하는 등 최근 세계에서 가장 빠른 접종 속도를 보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백신 접종에서도 앞서가는 나라가 되는 것이 얼마 남지 않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마지막 고지를 바라보며 함께 힘을 내자”고도 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이날부터 지급되는 국민지원금(재난지원금)과 관련해 “정부는 국민의 불편을 최소화하면서 신속히 지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이번에도 국민지원금이 힘든 시기를 건너고 있는 분들께 조금이나마 위로와 격려가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세계 최초로 개발돼 활용되고 있는 내 손안의 개인비서, ‘국민비서’ 알림 서비스를 통해 맞춤형 정보를 손쉽게 안내받고, 간편하게 신청하여 지급받는 시스템을 갖췄다”면서 “정부는 국민지원금의 신청과 지급에 디지털 강국, 전자정부 선도국가의 역량을 최대한 발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취약계층과 전통시장, 동네 가게, 식당 등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에게 도움이 되고 민생과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