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중 "정무위·국토위 등 7개 위원장직 돌려주겠다...법사위원장은 흥정 대상 아냐"

조아라 기자입력 : 2021-06-18 11:17
"법사위원장 선출 즉시, 상왕 기능 폐지 즉각 착수"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와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가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국회 법사위원장을 제외한 7개 상임위원장 자리를 야당에 돌려주겠다고 했다.

윤 원내대표는 1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일하는 국회를 만들기 위해 우리 민주당부터 결단한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지난 21대 국회 개원 당시 원 구성 협상 결렬로 빚어진 비정상 상황을 바로잡는 일부터 할 것"이라고 했다.

윤 원내대표는 "제 전임자인 김태년 전 원내대표가 합의한 정무위원회, 국토교통위원회, 교육위원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환경노동위원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상임위원장 자리를 돌려드리겠다"라고 했다.

다만 윤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이 1년간 생떼 쓰며 장물 운운한 법사위원회 위원장만큼은 흥정 대상이 아니다"라고 못 박았다. 이어 "국회의장과 여야 원내대표가 합의를 이뤘던 사안은 다수당이 의장을 맡고 여당이 법사위, 야당이 예결위를 맡고 의석 비례에 따라 상임위원장을 나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 당은 법사위원장 선출 즉시 법사위가 타 상임위에 군림해 왔던 법사위 상왕 기능 폐지에 즉각 착수하겠다"라며 "어느 당이 여당이 돼도 여당이 법사위를 맡고 야당이 예결위를 맡는 관행을 만들어가겠다"라고 했다.

전날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민주당을 '꼰대·수구·기득권'으로 규정한 데 관해 윤 원내대표는 "꼰수기(꼰대·수구·기득권) 원조 맛집 정당의 대표에게서 들을 말은 아닌 것 같다"라고 했다. 이어 "폭망, 지옥, 대재앙, 얼치기, 정치 건달 등 그야말로 아스팔트 보수의 막말을 모두 모아놓은 격이었다"고 했다.

윤 원내대표는 "더는 기득권에 안주하는 정당이 아니라 미래의 도덕 기준을 향해서 앞으로 나아가는 정당"이라며 "그럼에도 김 원내대표가 한 말씀 또한 국민이 주신 말씀이라 생각하고 잘 새기겠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정부·여당 타령만 해서는 새 미래를 마주할 수 없다는 말씀을 김 원내대표께 드린다"라고 덧붙였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