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원직, 대선 예비후보 사퇴를 선언한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이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부친의 부동산 불법거래 의혹과 여기에 자신이 관여한 것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반박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일 같은당 윤희숙 의원의 의원직 사퇴안 처리와 관련, “정치인들의 도덕수준이 높아져야 한다고 하는 자신의 철학 때문에 끝까지 사임하겠다고 하셔서, 저희는 그 뜻에 따라서 사퇴 절차를 밟아야 한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 “친정 아버지의 행위에 대해서 결혼한 딸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 이것도 황당한 억지 끼워맞추기라고 생각한다”면서도 이렇게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사퇴안 처리 시점과 관련, “언론재갈법이 정국의 초점이 돼 있었기 때문에 그 문제를 먼저 해결해야 된다는 생각을 했고, 이제 (언론중재법 처리를) 한 달 정도 늦춰놓고 우리가 이 문제를 숙의하는 절차를 거치고 있기 때문에 그 사이에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마무리 해야 된다”고 했다.

앞서 여야는 한 달여 숙의 기간을 거친 뒤 오는 27일 국회 본회의를 열고 언론중재법을 처리하기로 했다. 김 원내대표의 말은 오는 27일 전에 본회의가 열리게 되면 윤 의원 사퇴안을 처리해야 한다는 것.

김 원내대표는 “(윤 의원이) 사퇴안이 빨리 처리되지 않으면 본인이 받는 월급, 세비도 반환하겠다고 하고 있어서 돌아서거나 이럴 여지는 전혀 없다”며 “본인 의지는 매우 확고하고 오히려 민주당 의원들은 왜 사퇴하지 않느냐, 그렇게 얘기하고 있다”고 전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같은 라디오에서 “그걸 반대하거나 처리 자체를 반대할 사안이 아니다”라며 “윤 의원이 사직안을 낸 거니까 회기 중엔 본회의에 상정처리하게 돼 있는데, 야당이 요구하면 받겠다는 입장이다”라고 했다.

이어 찬반 여부에 대해선 “의원들의 양식에 맡길 일이라고 생각한다. 윤 의원이 국민에게 사죄하는 태도보다 정쟁을 일으키고 본인이 피해자라는 코스프레를 해왔기 때문에 그 부분에 대한 우리 의원들의 판단이 있을 것”이라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