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 문체부 장관 “스페인과 트래블 버블 검토”…일본과는 ‘신중’

마드리드(스페인)=공동취재단·서울=김봉철 기자입력 : 2021-06-16 21:28
문 대통령 국빈 방문 수행 중 현지서 관련 입장 밝혀 “7월 이후 관광 산업 활성화…단체관광 재개도 희망”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6일 오전(현지시간) 스페인 국제관광박람회(FITUR) 주관기관인 스페인 마드리드 전시컨벤션센터(IFEMA)를 방문했다. 황 장관은 호세 비센테 델 로스 모소스 IFEMA 회장을 비롯한 IFEMA 및 FITUR 관계자들과 면담을 했다. [사진=연합뉴스]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16일(현지시간) 한국과 스페인의 해외 여행자의 자가 격리 의무를 면제하는 이른바 ‘트래블 버블’(Travel Bubble·여행안전권역) 협정 체결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의 스페인 국빈 방문을 수행 중인 황 장관은 이날 마드리드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트래블 버블은 두 국가 이상이 여행 활성화를 위해 서로 입국자에 대해 자가격리 면제를 포함한 혜택을 주는 제도다.

황 장관은 “스페인은 방역 우수국가인 한국을 포함해 10여개국에 대해 백신 없이도 입국을 허가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면서 “한국은 백신 접종자에 한해서 적용을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황 장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면에서도 7월 이후 보다 적극적으로 관광 산업을 활성화시켜야 한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이어 “스페인에서는 방탄소년단(BTS)도 인기 있고, 기본적인 방역이 잘 돼 있다는 점 때문에 한국 관광에 대한 수요 압력이 상당히 높아진 상태”라고 부연했다.

그는 “(방역) 전문가들의 의견을 받아야 하지만 너무 보수적으로 하면 산업적으로 좋은 위치를 뺏길 수 있다”면서 “전향적으로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방역당국에 대해서는 “너무 신중하다”면서 “이번 기회를 실기하면 산업적으로 큰 타격을 받을 수 있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일상회복 복귀를 떠나서 국제 경쟁에서 좋은 위치를 뺏길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다만 황 장관은 다음달 도쿄 올림픽 개최를 앞두고 있는 일본과의 트래블 버블 협정 체결 가능성에는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황 장관은 “(트래블 버블은) 안전한 국가와 해야 하는데 (일본은) 확진자가 7000명씩 나오고, 백신 접종도 저조하다”고 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