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사이판 '트래블 버블' 예약 1000명 돌파

류혜경 기자입력 : 2021-09-23 09:35
추석연휴 운항편 탑승객 중 95% 이상 트래블 버블 여행객 올해 말까지 편당 100명 이상 예약
아시아나항공이 트래블 버블 효과를 톡톡히 누리고 있다.
 
추석연휴인 지난 18일에 출발한 사이판행 항공편의 탑승률이 85%를 기록했다고 23일 밝혔다. 해당 항공편 탑승 손님 150명 중 95% 이상이 패키지 상품을 구매한 여행 수요였다. 이는 대한민국-사이판 간 트래블 버블 제도 시행 후 최대 수치다.

연말까지는 1000명 이상의 예약 유치를 달성했다. 지난 7~8월에는 트래블 버블 여행객 수요가 한 편당 10명 이하였지만, 추석 연휴 이후에는 매 편 100명 이상의 예약을 기록하고 있다. 트래블 버블 초기에는 사이판 현지교민들의 이동 수요가 대부분이었지만 최근 국내 백신 접종 증가로 여행 심리가 회복되고 있는 것으로 아시아나항공은 분석했다.

트래블 버블 제도가 적용되는 여행객은 북마리아나 관광청의 프로그램에 따라 사이판 도착 후 켄싱턴 리조트에서의 5일간 숙식 비용과 현지 코로나19 진단(PCR 검사) 2회 비용을 지원받는다. 사이판 여행 중 코로나19 확진 시 치료 비용도 전액 지원이다. 또한 사이판 내에서 사용 가능한 250달러(약 30만원) 이상 바우처 제공 등 여행 비용 지원 혜택도 제공된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국내 백신접종 증가에 따른 여행 심리의 회복 기조에 맞추어 국제 여객 재개를 준비하고 있다"며 "사이판행 예약률의 지속적인 증가에 따라 관광상품 확대 및 중·대형 기종 운항 검토 등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인천-사이판 정기 노선에 차세대 항공기 A321NEO 기종으로 주 1회 운항한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