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방인어] 개혁 검찰총장이 필요하다

조현미 사회팀장입력 : 2021-04-27 03:00

 

문재인 정부 마지막 검찰총장 후보가 이번 주 윤곽을 드러낸다. 차기 총장 후보를 추릴 검찰총장후보추천위원회가 드디어 활동에 들어가서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달 4일 스스로 자리에서 물러난 지 50여일 만이다.

지난 50일 넘게 여러 인물들이 차기 검찰총장으로 이름이 오르내렸다. 흔히 검찰총장 자질로는 법과 원칙 준수, 정치적 중립성 등이 꼽힌다. 여기에 더해 지금 필요한 건 '개혁성'이다.

수십년간 검찰 내부 비리가 수사조차 안 되고, 처벌되더라도 솜방망이 수준인 사례를 수없이 봐왔다. 성폭력 같은 범죄조차 쉬쉬했다. 검찰을 개혁할 제도는 내부 반발로 수없이 무산됐다. 검찰총장이 제도 무력화에 앞장서기로 했다.

진정한 국민의 검찰이 되려면 썩은 부위는 도려내며 잘못을 개선해야 한다. 선민의식으로 가득한 제 식구 감싸기는 멈춰야 한다. 강한 개혁 의지를 지닌 검찰총장이 이제는 나와야 한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