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아쿠아플라넷, '물적분할' 통해 '독립'…경영 효율화 기대

기수정 문화팀 팀장입력 : 2021-04-03 00:00
아쿠아플라넷 주식회사로 재탄생…사업 경쟁력 확보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아쿠아플라넷 광교. 아쿠아플라넷 광교에는 연면적 6천500㎡, 수조 2천t 규모에 샌드타이거샤크, 작은발톱수달, 펭귄 등 210여 종의 생물 3만 마리가 있다. ​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 따른 관람 인원을 통제한다.  [유대길 기자]

한화호텔앤드리조트(대표이사 문석)가 '아쿠아플라넷 주식회사'로 재탄생했다. 아쿠아리움 사업 부문 물적분할을 통해서다. 아쿠아플라넷 주식회사(대표이사 김경수)는 지난 1일 출범식을 열고 본격적으로 독립 경영체제에 돌입했다. 

한화호텔앤드리조트 측에 따르면, 이번 분할은 호텔·리조트·골프 등 레저사업과 아쿠아리움 운영 사업 부문을 분리해 사업 부문별 고유 사업에 전념하도록 하기 위한 조치다. 한화호텔앤드리조트는 레저사업의 경쟁력 강화에 집중한다는 구상이다. 

한화호텔앤드리조트 관계자는 "사업 부문별로 지속 성장을 위한 전문성과 사업 경쟁력을 확보하게 됐다"며 "아쿠아리움 사업 부문에 대한 독립적인 의사결정이 가능해졌다. 현안 발생 시 신속·탄력적으로 대응, 경영 효율화도 기대할 수 있는 부분"이라고 전했다. 

김경수 아쿠아플라넷 주식회사 대표이사는 "이번 분할은 아쿠아리움 사업 부문의 전문성 강화 차원에 진행됐다"며 "현재와 미래의 경쟁력을 고려해 다각적인 사업 운영 방향을 검토해 나가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아쿠아플라넷 주식회사는 국내 최대 규모의 아쿠아리움 브랜드로 제주·여수·일산·광교·63 등 국내 총 5곳의 아쿠아리움을 운영 중이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