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마이종목]중신증권, 유상증자 소식에 주가급락

배인선 중국본부 팀장입력 : 2021-03-02 17:43
4조8000억원 규모 주주배정 유상증자 소식에 주가 장중 8% 폭락 주주가치 희석 우려…중신증권 장기적 발전에 도움 전망도
 
※'중국 마이종목'은 주식시장에서 이슈가 되는 중국 종목을 소개하는 코너입니다. '마이'는 중국어로 '사다(買)'와 '팔다(賣)'를 모두 뜻하는 단어입니다. 영어로는 '나(My)'를 뜻하기도 하죠. 이 코너를 통해 아주경제 중국본부에서는 매일 독자들이 중국증시에서 궁금해할 만한 종목을 소개합니다. [편집자 주] 

[사진=중신증권 상하이거래소 공시]


중국 대형증권사 중신증권(60030·상하이거래소, 06030·홍콩거래소)이 최대 4조8000억원 규모의 주주 배정 방식의 유상증자 계획을 발표하자 주가가 곤두박질쳤다.

중신증권은 지난달 28일 저녁 장 마감 후 상하이,홍콩거래소 공시에서 280억 위안(약 4조8000억원) 규모의 신주를 새로 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10주당 신주 배정 주식 수는 1.5주로 책정됐다. 유상증자를 통해 조달한 자금은 브로커리지 업무 발전, 자회사 투자, 정보데이터 시스템 구축 강화 등에 활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소식에 다음 날인 1일 중신증권 주가는 상하이 증시에서만 장중 한때 8% 폭락하며 주가는 지난해 7월 이후 최저가까지 곤두박질쳤다. 이날 하루 시가총액은 210억 위안어치 증발했다. 이튿날인 2일까지 주가 하락세는 이어졌다. 1, 2일 이틀에 걸쳐 종가 기준 주가 낙폭은 9%가 넘는다.

통상 유상증자를 하면 주주가치 희석에 주가가 단기적으로는 하락한다. 하지만 예상보다 낙폭이 크다는 반응이 나온다. 특히 홍콩주식(H주)보다 본토주식(A주) 투자자 손실이 더 크다는 지적이 나왔다. 현재 A주 주가가 H주 주가보다 2배 가량 높게 움직이는 만큼 이번 유상증자로 A주 가치 희석이 더 클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다만 장기적으로는 중신증권 발전에 도움이 될 것이란 의견도 있다. 실제 중신증권도 이번 유상증자가 회사 장기적 발전 전략을 위해 필요하다는 사실을 강조했다.

중신증권은 이번 유상증자가 △국가 전략에 보조를 맞춰 항모급 증권사로 발전하고 △나날이 치열해지는 경쟁에 대응하고 △글로벌 선두 투자은행(IB)으로 거듭나고 △유동성 리스크를 낮추기 위함이라고 네 가지 이유를 들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M&C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