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벌써 10척...올해 수주목표 17% 달성

김성현 기자입력 : 2021-02-15 14:30
삼성중공업이 초대형 LNG(액화천연가스)연료추진 컨테이너선 5척을 추가 수주하면서 올해 수주목표 78억 달러(약 8조6000억원)의 17%를 달성했다.

삼성중공업은 아시아 지역 선주로부터 총 7812억원 규모의 1만5000TEU(1TEU는 20피트 분량 컨테이너 한 개)급 LNG선 5척을 수주했다고 15일 밝혔다. 해당 선박은 2023년 7월까지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다.

이날 수주를 포함해 삼성중공업은 올해만 LNG운반선 1척, 컨테이너선 9척(LNG연료추진 5척 포함) 등 총 10척, 13억 달러의 수주 실적을 기록했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황산화물, 이산화탄소 등 선박 대기오염 가스 배출 규제를 만족하기 위해 청정 에너지인 LNG를 주 추진 연료로 사용하는 친환경 선박이다. 여기에 삼성중공업이 개발한 연료 절감장치(Energy Saving Device)와 스마트십 솔루션 에스베슬(SVESSEL)이 탑재됐다.

삼성중공업은 셔틀탱커, S-MAX(수에즈막스), VLCC(유조선) 등 원유운반선 시장에서 총 22척의 LNG연료추진 선박을 수주한 바 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올해 노후 선박 교체를 중심으로 친환경·고효율 컨테이너선 발주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차별화된 친환경 기술을 바탕으로 고객 맞춤형 제품을 선제적으로 개발해 시장 지배력을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1만3000TEU급 컨테이너선.[사진=삼성중공업 제공]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