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국감] 靑 “민정수석 국감 불출석이 관례”

김봉철 기자입력 : 2020-10-29 14:50
국회 운영위, 참모진 ‘불출석’…11월 4일로 연기 전날 서훈 안보실장 등 7명 불출석 사유서 제출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15일(현지시간)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면담한 뒤 특파원들과 문답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29일 대통령경호처, 국가안보실에 대한 국회 운영위원회의 국정감사가 연기된 것과 관련해 “민정수석은 그동안 출석을 하지 않는 것이 원칙이고 관례였다”고 말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미 (국감을 연기하기로) 결론이 난 사안이니 따로 입장을 밝힐 필요가 없다”면서 이같이 답했다.

앞서 국회 운영위원회는 증인 불출석 문제로 국감일정을 내달 4일로 연기하기로 했다.

전날 청와대는 서 실장을 비롯해 김종호 민정수석, 유연상 대통령 경호처장, 지상은 경호본부장, 이성열 국가위기관리센터장, 노규덕 평화기획비서관, 박철민 외교정책비서관 등에 대한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청와대 국감은 국가안보실 인원이 불참한 가운데 진행하는 것은 의미가 없다”면서 “내일 서훈 안보실장 등 방미단의 자가격리가 끝나니까 다음 주 수요일(11월 4일) 안보실장 참여 하에 국감을 하기로 (여야가) 합의했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청와대 주요 임무가 안보 정책인데 안보실장이 빠지면 국감이 무슨 의미가 있느냐”면서 “헌법상 대통령 의무가 국가보위, 가장 중요한 게 안보인데 안보실 인력이 빠지면 청와대 국감은 의미가 없다”고 일축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