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마이종목] 푸링자차이 3분기 순익 3% 증가 그쳐

배인선 중국본부 팀장입력 : 2020-10-23 10:11
코로나19로 '집밥수요' 급증에 상반기 실적 급증한 것과 '대조' 민성증권 "판매채널 확대, 생산량 확충…중장기적 실적상승세 도움"
※'중국 마이종목'은 주식시장에서 이슈가 되는 중국 종목을 소개하는 코너입니다. '마이'는 중국어로 '사다(買)'와 '팔다(賣)'를 모두 뜻하는 단어입니다. 영어로는 '나(My)'를 뜻하기도 하죠. 이 코너를 통해 아주경제 중국본부에서는 매일 독자들이 중국증시에서 궁금해할 만한 종목을 소개합니다. [편집자 주]
 
 

[자료=민성증권]


중국 자차이(榨菜 중국식 짠지) 대표 브랜드인 푸링자차이(涪陵榨菜, 002507, 선전증권거래소) 3분기 순익 증가율이 3%에 그치는 등 실적 성장세가 다소 둔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푸링자차이는 22일 저녁 3분기 매출이 6억100만 위안(약 102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5.88%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같은 기간 순익은 3.01% 증가한 2억900만 위안으로 집계됐다. 이는 2분기 매출, 순익 증가세에서 다소 둔화된 것이다.

앞서 상반기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봉쇄령으로 '집밥 수요'가 늘어남에 따라 상반기 푸링자차이 실적은 급증했다. 특히 상반기 순익 증가폭은 28.44%에 달했었다.

이로써 1~3분기 누적 매출은 12.09% 증가한 17억9800만 위안, 순익은 18.47% 증가한 6억1400만 위안으로 집계됐다.

중국 민성증권은 23일 보고서에서 푸링자차이가 그동안 소비자 위주였던 판매 대상을 차츰 음식점, 음식배달 채널 등 기업 고객층으로 확대하고 있는 데다가, 생산 설비 확충에도 나섰다며 이것이 향후 중장기적으로 실적 상승세에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보고서는 푸링자차이의 순익 전망치를 하향조정했다. 구체적으로 2020~2022년 매출 전망치는 22억5200만/25억9200만/30억900만 위안으로, 직전년도 대비 각각 13.2/15.1/16.1%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같은 기간 순익은 직전년도 대비 각각 23/20/19.3% 증가한 7억4400만/8억9300만/10억6500만 위안으로 예상했다. 투자의견은 '매수' 그대로 유지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