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물가지수 두달 연속 하락…원·달러 환율 하락 영향

안선영 기자입력 : 2019-11-14 06:00
10월 수출물가지수 전월보다 1.9% 하락한 99.04

원화 가치가 상승하면서 수출입물가지수가 두 달 연속 하락했다.

한국은행이 14일 발표한 '2019년 10월 수출입물가지수'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물가지수는 전월보다 1.9% 하락한 99.04로 집계됐다. 전년동월대비로는 7.3% 하락했다.

수출물가지수는 지난 6월부터 2개월 연속 하락하다가 지난 8월에 반등했지만 9월부터 다시 하락 전환되는 모습이다.

수출물가지수가 떨어지는 데는 원·달러 환율이 하락한 영향을 크게 받았다. 원·달러 환율은 지난 9월 평균 달러당 1197.55원에서 10월 1184.13으로 한 달 동안 1.1% 하락했다.

이는 전달에 이어 10월에도 원화가치가 올라가면서 우리 제품의 수출물가가 하락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환율 효과를 제외한 계약통화기준 수출물가는 전월대비 0.8% 하락에 그쳤다.

농림수산품은 전월대비 3.9% 하락했다.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 석탄 및 석유제품 등이 내린 영향으로 공산품은 전월대비 1.9% 하락했다.

수입물가지수는 108.45로 전월대비 2.1% 하락했다. 전년동월대비로는 5.7% 하락했다.

수입물가지수 하락은 국제유가 하락이 영향을 미쳤다. 두바이유가는 9월 평균 배럴당 61.13달러에서 10월 59.39 달러로 2.8% 하락했다.

원재료는 광산품이 내려 전월대비 3.7% 하락했으며 중간재는 석탄 및 석유제품, 제1차 금속제품 등이 내려 전월대비 1.6% 하락했다.
 

[사진=연합뉴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