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 10월 통신서비스 시장 진출…LGU+와 5G 맞손

안선영 기자입력 : 2019-09-17 07:57
국민은행, 이달말 임직원 대상 시범 서비스

KB국민은행이 10월 금융업계 최초로 가상이동통신망(MVNO)서비스 시장에 진출한다.

17일 금융권에 따르면 국민은행은 다음 달 LG유플러스 망을 활용해 출시할 MVNO 브랜드를 '리브M'으로 확정했다.

리브M은 국민은행 디지털금융 브랜드 '리브(Liiv)'와 모바일(Mobile)의 'M'을 조합해 만들어졌다. M에는 고객에게 더 많은(More) 혜택과 최고(Most)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의미도 담겼다.

국민은행에서는 유심칩을 스마트폰에 삽입하면 공인인증서 설치 등 복잡한 절차 없이 금융 업무를 이용할 수 있는 점을 강점으로 내세울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은행 유심칩에는 고유번호가 있어 금융서비스를 위한 본인 확인 용도로 활용할 수 있고, 공인인증서 등 다른 본인확인 절차도 간소화할 수 있다.

국민은행은 MVNO를 위해 지난달 LG유플러스와 '전기통신서비스 도매제공 협정'을 체결하고 최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신고했다. 이달 말 임직원을 대상으로 리브M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 뒤 내달 고객들에게 금융상품과 결합된 통신 서비스를 본격 제공할 계획이다.

 

[사진=KB국민은행]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