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군 성노예제 피해 할머니 별세…생존자 20명으로 줄어

조현미 기자입력 : 2019-08-04 15:27
정의기억연대 “4일 오전 타계…장례 비공개 진행”
일본군 성노예제(위안부) 피해 할머니 1명이 또 세상을 떠났다.

정의기억연대는 서울에 거주하던 A 할머니가 4일 오전 별세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정부에 등록된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 생존자는 20명으로 줄었다.

A 할머니와 유족 뜻에 따라 장례 등 모든 절차는 비공개로 진행될 예정이다.
 

지난달 24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1397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집회에서 학생들이 일본의 경제보복을 규탄하고 사죄를 촉구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