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부활절 앞 발생한 참사…"프랑스의 정신ㆍ문화 불타"

윤은숙 윤세미 기자입력 : 2019-04-16 10:46
교황청을 비롯한 전세계에서 슬픔과 위로 메세지 마크롱 "최악은 피해…세계와 함꼐 재건 나설 것 일부 첨탑ㆍ구조물 피해 면해…화재원인 파악중
프랑스 파리의 대표적 건축물 중 하나인 노트르담 대성당이 대형 화재로 일부 소실됐다. 15일(현지시간) 저녁 6시 50분께 시작된 화재는 지붕을 모두 불태웠다. 화재의 규모가 워낙 컸기 때문에 한때 건물 전체가 불에 타 사라질 수 있다는 비관적 전망이 나오기도 했다. 그러나 적극적인 화재진압 활동 덕에 두 개의 첨탑과 기본 구조물은 무사한 것으로 보인다고 AFP통신 등 외신들이 파리 소방청 발표를 인용해 전했다.

이날 화재는 길이가 100m에 달하는 지붕 전체를 태웠다. 지붕 부분은 노트르담 성당에서 가장 역사가 오래된 부분이다.

화재 진압에 투입된 소방관들은 주요 종탑들이 붕괴되는 것을 막기 위해 전력을 다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장클로드 갈레 파리시 소방청장은 화재 현장에서 "(대성당의 전면부) 두 탑은 불길을 피했다"며 "노트르담의 주요 구조물은 화재 피해를 면했다고 볼 수 있다"고 밝혔다. 물론 내부의 건축물이 붕괴될 가능성은 여전히 남아있으며, 소방관들은 밤새 내부 온도를 낮추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파리 검찰은 화재 원인 찾기 위한 조사에 착수했다. 그러나 테러나 방화 가능성은 배제하고 있으며, 경찰 역시 의도치 않게 화재가 발생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싣고 있다고 스카이뉴스는 지적했다. 

이날 화재 장면을 지켜보던 파리 주민들과 관광객들 모두 놀라움과 슬픔을 감추지 못했다. 수천명에 달하는 이들이 세느 강과 주변에서 화재 현장을 지켜보았다고 외신은 전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이날 예정됐던 대국민 연설을 취소하고 화재 현장으로 달려갔다. 그는 노트르담 대성당의 큰 불길이 어느 정도 잡힌 오후 11시 30분께 성당 인근에서 "노트르담은 우리의 역사이자 문학, 정신의 일부이자, 위대한 사건들이 일어난 장소, 그리고 우리의 삶의 중심"이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슬픔이 우리 국민을 흔들어 놓은 것은 알지만 오늘 나는 희망을 말하고 싶다"며 재건 의지를 강조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국제 모금 캠페인을 벌여 성당 재건에 전 세계 모든 이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파리 대주교는 성직자들에게 모든 성당들이 노트르담 화재에 대한 슬픔을 표시하며 교회의 종을 울릴 것을 요청했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세계 각국 주요 인사들도 이번 화재에 슬픔과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몇 차례나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를 언급했다. 그는 트위터로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이 불길에 휩싸인 모습을 보자니 너무 끔찍하다”면서 “아마 공중 소방 항공기를 투입할 수 있을지 모른다”며 발을 동동 굴렀다. 그러나 프랑스 소방당국은 소방 항공기로 공중에서 수 톤의 물을 한꺼번에 쏟아부을 경우 자칫 구조물 전체가 붕괴되고 지상에 있는 주변 사람들도 위험해질 수 있다고 판단해 항공기를 투입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납세의 날’을 맞아 미네소타주에서 열린 한 회의장에서도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를 언급 “우리 문화의 일부이자 우리 삶의 일부”라면서 “(성당이) 땅으로 가라앉는 것처럼 보인다. 매우 안타깝다”고 강조했다.

프랑스 가톨릭을 대표하는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에 교황청도 충격과 슬픔을 전했다. 교황청은 성명을 내고 “프랑스 가톨릭 교회와 파리 시민들에게 우리의 연대를 표현한다”면서 “소방관을 포함해 이 끔찍한 상황에 맞서기 위해 가능한 모든 일을 다하고 있는 모두를 위해 기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프랑스 고딕 양식 건축물의 대표작인 노트르담 대성당은 프랑스어로 '우리의 여인', 즉 성모 마리아를 의미한다. 현재 파리의 대주교좌 성당으로 사용되고 있다.

힐러리 클린턴 전 미국 국무장관은 트위터로 “노트르담은 인류가 한 차원 높은 목표를 향해 하나가 될 수 있는 능력을 상징하는 건축물”이라면서 “파리에 안타까움을 전한다”고 적었다.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은 “노트르담은 세계에서 가장 위대한 보물 중 하나"라면서 과거 가족들과 노트르담 대성당에 방문했던 사진을 트위터에 올렸다. 그는 “우리가 역사를 잃었을 때 비통해하는 것은 인간의 본성이지만 내일을 위해 다시 세우는 것 역시 인간의 본성”이라며 응원의 말도 덧붙였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도 트위터로 "프랑스와 유럽 문화의 상징"인 노트르담 성당에서 화재가 발생한 것에 깊은 슬픔을 전하면서 "우리의 친구 프랑스와 아픔을 같이한다"고 밝혔다.

노트르담 대성당은 세계문화유산이자 매년 수백만명의 관광객이 찾는 곳이다. 프랑스 대문호 빅토르 위고의 작품 '노트르담의 곱추'로도 유명한 이 성당은 파리는 물론 프랑스 전체를 털어 가장 상징적인 건축물이며, 최고의 고딕 양식 성당 중 하나로 꼽힌다.


 

15일(현지시간) 노트르담 성당에서 연기와 불길이 치솟는 모습 [사진=AP 연합뉴스 ]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