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소방용 항공기 안 뜬 이유

윤세미 기자입력 : 2019-04-16 06:39
"공중에서 물폭탄 쏟으면 건물 붕괴..주변도 위험"
프랑스 파리의 상징으로 최대 관광명소 중 한 곳인 노트르담 대성당이 15일(현지시간) 거대한 화염에 휩싸였다. 수백 명의 소방관들이 투입되어 진화를 위해 애쓰고 있는 상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화재를 지켜보는 안타까움을 전하면서 화재 진압용 항공기를 띄우는 것을 추천했다. 

그러나 소방당국 전문가들의 판단은 달랐다. 엄청난 양의 물을 공중에서 쏟을 경우 자칫 성당 구조물 전체가 무너질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트럼프 대통령은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이 커다란 화염에 휩싸인 모습은 너무나 끔찍하다. 아마 화재 진압을 위해 소방용 항공기를 띄울 수 있을 것이다. 빨리 움직여야 한다!"고 적었다. [사진=트위터]


CNBC에 따르면 프랑스 소방당국은 트위터를 통해 "이런 종류의 건물에 공중에서 물을 쏟아부으면 사실상 전체 구조물의 붕괴로 이어질 수 있다"면서 이 경우 노트르담 화재 진압을 위해 투입된 이들도 위험에 처할 수 있다고 프랑스어로 밝혔다.

프랑스 소방당국은 이어 영어로 "성당 전체를 붕괴시킬 수 있는 물폭탄을 제외하고 화재 진압을 위해 모든 수단을 동원하고 있다"는 트윗을 재차 올렸다. 

웨인 맥파틀랜드 전 뉴욕 소방대장도 같은 의견을 전했다. 그는 "만약 공중에서 몇 톤의 물을 쏟아부으면 건물이 완전히 붕괴되어 상황이 더 위험해질 수 있다"면서 "거리에 있는 민간인까지 다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현재로선 노트르담 대성당에 불길이 시작된 이유가 확실히 밝혀지지 않은 상태. 12세기에 세워진 노트르담 대성당은 빅토르 위고의 소설 '노트르담의 꼽추'의 배경이 된 곳으로, 매년 1300만 명의 관광객을 끌어들이는 파리의 대표적 관광명소다. 또 많은 예술작품이 보관돼 있어 이번 화재로 인한 훼손이 불가피해 보인다. 


 

[사진=AP·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