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커촹반 상장유망기업 열전-6]'눈덩이 적자' 반도체企...심사기업 중 유일

최예지 기자입력 : 2019-04-08 06:00
반도체 웨이퍼 제조업체 허졘마이크로 매출 급증에도 적자 면치 못한 이유는?
최근 '상하이 나스닥'으로 불리는 중국 하이테크 기업 전용증시 커촹반(科創板·과학혁신판) 1차 심사대상 9개 기업 가운데 가장 주목을 받는 기업이 있다. 바로 '허졘(和艦)마이크로'이다. 커촹반 상장 1차 심사대상 중 유일하게 적자를 기록하고 있지만 커촹반 목표 융자 규모는 가장 많다.

허졘마이크로는 지난 2001년 11월 23일 장쑤(江蘇)성 쑤저우(蘇州) 공업단지에 입성한 이후 중국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아 반도체 웨이퍼 OEM(주문자상표부착생산) 기업으로 성장했다. 주로 12인치와 8인치 반도체 웨이퍼를 연구 개발하고 제조 생산한다. 웨이퍼는 반도체 제조에 사용하는 얇은 원판을 말한다.
 

[자료=허졘마이크로 투자설명서]

투자설명서에 따르면 허졘마이크로는 반도체 웨이퍼 방면에서 어느 정도 시장 인지도를 가지고 있다. 미디어텍(MediaTek), 쯔광그룹(칭화유니그룹), 실러지(Silergy) 등 세계 반도체기업과 거래하고 있다.

현재 글로벌 반도체 시장에서는 중국이 ‘반도체 굴기’를 내세워 총력전 중이다. 특히 반도체 재료시장의 매출 규모도 나날이 확대돼 전 세계를 위협하고 있다. 국제반도체장비재료협회(SEMI)가 발표한 최신 ‘반도체 재료시장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중국 반도체 재료시장의 매출 규모는 대만(114억5000만 달러), 한국(87억2000만 달러)의 뒤를 이어 중국이 84억4000만 달러(약 9조6047억2000만원)를 기록하면서 바짝 추격하고 있다.

중국은 제조강국으로 나아가기 위해 30년 장기프로젝트의 첫 단계인 ‘중국제조 2025’ 정책을 지난 2015년에 발표했다. 중국제조 2025정책은 2025년까지 의료·바이오, 로봇, 통신장비, 항공 우주, 반도체 등 10개 첨단제조업 분야에서 선두주자가 되겠다는 중국의 야심 찬 제조업 육성책이다. 이 덕택에 중국 반도체 시장은 물론, 반도체 재료시장이 급속도로 성장하고 있는 것.

시장 성장세에 힘입어 허졘마이크로는 매출은 최근 3년간 늘어나고 있지만 순익은 적자를 면치 못하고 있다. 허졘마이크로의 자회사 샤먼롄신(廈門聯芯)의 고정자산과 무형자산 투자가 커 순익이 적자로 돌아선 것.
 

[자료=허졘마이크로 커촹반 투자설명서, 2018년말 기준]

커촹반 투자설명서에 따르면 2016년부터 2018년까지 매출은 각각 18억7800만 위안, 33억6000만 위안, 36억9400만 위안을 기록했다. 반면 순이익은 지난 2016년부터 2018년까지 각각 -11억4900만 위안, -12억6700만 위안, -26억200만 위안을 기록했다.

허졘마이크로는 12인치 반도체 웨이퍼를 집중 생산하기 위해 지난 2016년 11월 푸젠(福建)성 샤먼(廈門)에 샤먼롄신을 설립했다. 허졘마이크로는 “샤먼롄신을 설립할 때 생산 시운전에 드는 비용과 투자 비용이 막대한 비용이 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반도체는 자본집약형 사업이기 때문에 거액의 투자금이 필요하다”며 “비교적 짧은 상각 내용 연수기간과 막대한 투자금이 필요해 생산 초창기에 많은 적자를 떠안고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허졘마이크로는 조만간 흑자로 전환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보였다. 하지만 여전히 시장에서는 투자 리스크가 다른 기업에 비해 크다는 전망이 잇따르고 있다.

커촹반 투자 설명서에 따르면 허졘마이크로는 2016년부터 2018년까지 각각 13억7800만 위안, 20억7700만 위안, 17억5800만 위안, 총 52억 1300만 위안에 달하는 보조금을 지원받았다. 중국의 한 기업공개(IPO) 전문가는 정부의 보조금이 없었더라면 3년 적자액이 100억 위안을 돌파했을 것이라며 정부 보조금 의존도가 높다고 꼬집었다. 

하지만 다중증권은 중국 반도체 시장이 아직 성장단계이기 때문에 이에 힘입어 허졘마이크로가 앞으로 크게 성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허졘마이크로가 다른 9개 심사기업 가운데 조달하는 자금이 가장 많은 만큼, 미래가 더욱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