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래의 소원수리] 韓軍은 땅으로 美軍은 하늘로... 잇단 대북 압박 움직임

김정래 기자입력 : 2019-03-21 13:44
韓, 中日과 화해무드 조성... 美, B-52 폭격기 한반도 코 앞 훈련
한반도 인근에 갑작스레 미국 전략자산인 B-52 폭격기가 전개되는가 하면, 우리측 육군 수장과 대령급 실무자가 각각 중국, 일본을 방문하는 등 대북 압박 기류가 강해지고 있다.

비핵화 협상 중단과 도발 재개를 시사한 북한에 대한 경고와 압박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괌 앤더슨 공군기지에 착륙한 B-52H [사진 = 연합뉴스 ]


■B-52 폭격기 전개... 대북 경고 의도 분명

미 공군의 B-52 전략폭격기 2대가 지난 19일 괌 앤더슨 기지를 발진해 일본 열도의 동해안을 따라 캄차카반도 인근 상공까지 북상했다가 복귀한 것으로 21일 확인됐다.

B-52 전략폭격기는 '죽음의 백조', '하늘을 나는 요새'라는 애칭이 있다. 핵탄두 장착이 가능한 공중 발사 순항미사일을 탑재할 수 있고, 폭탄 적재량이 최대 27.2 t에 달한다.

최근 북미 비핵화 협상을 고려해 한반도 훈련에 빠졌던 B-52 전략폭격기가 갑자기 2대나 한반도 코앞까지 전개됐다는 점에서 '대북 압박 카드'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이는 북한이 그동안 핵탄두 미사일 발사 능력을 갖춘 B-52 전략폭격기에 대해 극도로 민감한 반응을 보여 왔기 때문이다.

일례로 북한은 지난 2014년 국방위 정책국 대변인 명의 성명을 통해 B-52 전략폭격기의 한반도 전개를 맹비난하면서 이산가족 상봉 합의 재검토 입장까지 밝히기도 했다.

과거 사례에서 역시 '대북 압박 카드' 분석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B-52 전략폭격기는 1976년 판문점 도끼만행 사건에 따른 '미류나무 절단작전' 때에도 한반도에 출동해 북한에 무력시위를 벌인 바 있다.

 

김용우 육군참모총장 [사진 = 연합뉴스]


■육군, 中日 동시 방문... 군사 갈등 해소 성격 강해

우리 군의 움직임도 미국의 '대북 압박' 기조와 궤를 같이 하고 있다.

김용우 육군참모총장은 오는 23일까지 중국을 공식 방문한다. 양국 간 국방협력을 복원과 한중 육군회의 등 기존의 군사교류 재개를 위함이다.

아울러 육군 대령급 4명이 같은 기간 일본 도쿄에서 열리는 '한일 육군회의'에 참석한다.

표면적으로는 양국 간 군사 현안과 교류·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주고받는다는 것이다.

하지만, 속내는 일본의 초계기 저공 위협 비행으로 촉발된 양국 간 군사 갈등을 해소한다는 목적이 크다는 분석이다.

육군은 "이미 잡힌 일정대로 움직이고 있다"며 확대 해석을 경계하고 있다.

그러나 미국 B-52 전략폭격기의 재등장과 화해 무드 조성을 위한 육군의 중국, 일본과의 만남 모두, 한미 양국의 ‘비핵화 빅딜’을 위한 대북 조이기로 귀결되고 있는 모양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