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걸 회장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합병 아닌 지주사 편입"

안선영 기자입력 : 2019-01-31 16:04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이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대우조선해양의 민영화 방안과 관련, 현대중공업의 인수 제안에 대한 이사회 논의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산업은행은 대우조선 지분 55.7%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대우조선해양은 채권단 지원과 자구노력을 통해 경영정상화 기반을 마련했다"며 "대우조선 경영개선 성과를 바탕으로 '민간 주인찾기'를 추진할 적기가 됐다"고 밝혔다.

이동걸 회장은 31일 서울 여의도 산은 본점에서 열린 현대중공업과의 대우조선 M&A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 회장은 공적자금 회수와 관련해 "이번 M&A는 공적자금의 회수 목적이 아니라 장기적으로 조선 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고 정상화하기 위한 것"이라며 "M&A가 성공적으로 이뤄지고 경영정상화가 계획대로 추진된다면 주가 상승에 따른 회수자금역시 최대한 회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M&A에 따른 양사의 구조조정 가능성에 대해선 "이번 딜은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이 합병 되는 것이 아닌 한 지주사로 편입되는 병렬적인 구조"이라며 "합병이 아니기 때문에 인위적인 구조조정이 필요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