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400만원대 또 '붕괴'…이더리움 하드포크 무산 영향

안선영 기자입력 : 2019-01-21 08:23

[사진=Good Free Photos]


비트코인이 다시 휘청거리기 시작했다. 이번에는 이더리움 하드포크 무산 영향이 컸다.

21일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현재 비트코인은 전일보다 3.2% 하락한 399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전일 잠시 400만원선 붕괴 후 빠르게 회복하는 모습을 보였던 비트코인은 이렇다할 호재 없이 다시 한 번 추락하며 불안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비트코인이 추락하자 알트코인도 비슷한 양상을 보이고 있다. 리플이 2.77%, 이더리움이 4.2% 하락했으며 시총 상위 10개 암호화폐가 모두 전일보다 떨어졌다.

이번 하락세는 이더리움 콘스탄티노플 하드포크의 일정이 다음달로 미뤄지면서 시작됐다.

당초 지난 17일 예상된 이더리움 하드포크는 보안 결함으로 돌연 연기가 결정됐다. 이더리움 하드포크는 올해 암호화폐업계의 최대 이벤트 중 하나로 꼽히며 이달 초 암호화폐 시장 전반의 상승을 이끌었다.

암호화폐업계 관계자는 "특별한 호재가 없는 상황에서 이더리움 하드포크까지 연기되자 더이상의 상승세를 기대하긴 힘든 상황"이라며 "비트코인이 400만원대를 쉽게 회복하지 못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