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기수정의 여행 in]비잔틴 건축물의 걸작…터키 성 소피아 성당

글.사진 터키 이스탄불=기수정 기자입력 : 2018-05-10 00:54수정 : 2018-05-10 09:18
모자이크, 대리석 기둥, 돔 등에서 보이는 예술적 가치 뛰어나

[사진=기수정 기자]

 
터키 이스탄불에는 많은 기독교와 이슬람교의 유적들이 있다. 하지만 이스탄불 하면 자연스레 떠오르는 곳은 단연 성 소피아 성당일 것이다. 역사적으로, 그리고 건축사적으로 가장 주목할 만한 곳이기 때문이다.

성 소피아 성당은 비잔틴 건축물의 최고 걸작으로 손꼽힌다. 모자이크, 대리석 기둥, 돔 등에서 그 위대한 예술적 가치를 엿볼 수 있다.

이곳은 성당의 가치를 눈으로 확인하기 위해 방문한 사람들(특히 성지순례 차 찾은 종교인들이 눈에 띄었다)로 이른 시간부터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다.

한참을 서서 기다린 끝에 들어간 성 소피아 성당. 과연 성당의 내부도 외관만큼이나 웅장하면서 신비롭기 그지 없다. 

장식된 모자이크 벽화는 화려하면서도 신비롭고 장중하기까지 하다. 비잔틴 양식은 후에 르네상스 미술에 큰 영향을 끼쳤다고. 

그리스도교를 처음으로 공인한 콘스탄티누스 대제가 325년 창건했다가 유스티니아누스 대제의 명에 따라 532~537년 재개축된 이곳은 비잔틴 제국의 멸망 이후 이슬람 건축물에 많은 영향을 준 것으로 알려졌다.

오스만 제국이 들어서면서 이슬람교 사원인 모스크로 그 용도가 바뀌었다가 현재 박물관으로 사용되고 있는 성 소피아 성당은 터키 공화국을 세운 무스타파 케말 아타튀르크의 세속주의 국가관에 의해 1935년 박물관으로 전환, 오늘날 관광명소가 됐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