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출신 강소기업人 한자리에" JB미래포럼, 제 38차 조찬세미나 개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나경 기자
입력 2023-11-30 16:1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JB미래포럼
11월 30일 서울 강남구 신한아트홀에서  열린 제38차 JB미래포럼 조찬세미나에서 참석자들이 강연을 듣고 있다. [사진=JB미래포럼]

전라북도의 미래 발전방향을 모색하기 위한 자리가 마련됐다.

JB미래포럼은 30일 서울 강남구 신한아트홀에서 제38차 조찬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현장에선 최낙천 KB헬스케어 대표와 배영근 비아이매트릭스 대표가 주제강연에 나섰다.

먼저 최 대표는 ‘금융그룹은 왜 헬스케어 사업을 추진하나’라는 주제로 열띤 강연을 펼쳤다. 그는 “대부분 헬스케어 산업과 금융이 연관성이 없다고 생각하지만, 개개인의 건강정보가 곧 신용정보”라며 “위기를 맞이한 금융 산업이 헬스케어와의 융합으로 신 시장을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실제 글로벌 통계에 따르면 헬스케어 산업은 기존 산업 대비 최대 10배 높은 고성장이 전망되며 디지털 헬스케어의 경우 성장률이 향후 5년간 15% 이상으로 높다. 반면 금융산업은 저성장 저수익 시대 속에서 새로운 돌파구가 필요한 상황이다.

최 대표는 “금융사는 헬스케어 산업과 협업을 통해 신규 가치를 창출할 기회가 많다”며 “실제 남아공 디스커버리는 고객의 건강생활과 금융 관리 습관의 상관관계를 입증하고, 이를 기반으로 고객 신용 평가 완성도를 보완하고 잠재적 우수고객을 선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두 번째 연사로 나선 배영근 비아이매트릭스 대표는 ‘생성형 AI(인공지능)시대 No code SW개발’을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다.

2005년 설립된 비아이매트릭스는 로우코드 기반 자동화 솔루션 개발과 공급 기업이다. 회사 핵심 솔루션으로는 △다양한 정형 업무 시스템 구축을 위한 ‘AUD플랫폼’ △비정형 분석 시스템 구축을 위한 ‘G-MATRIX’ △고급통계·예측 시스템 구축을 위한 ‘i-STREAM’ △최적화 기반 SCM 솔루션 ‘M4PLAN’이 있다.

배 대표는 “데이터는 기업의 과거와 현재를 보여주고 나아가 미래의 청사진을 그릴 수 있는 중요한 근거가 된다”며 “기업의 다양한 데이터 분석에 대한 요구를 충족하기 위해선 일부 영역의 로우 코드화가아닌 모든 UI(사용자 인터페이스)·UX(사용자 경험)를 통합적으로 제공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로우코드 솔루션은 코딩을 최소화한 업무시스템 구축 솔루션”이라며 “전문가 영역인 C, JAVA, HTML, SQL 등 컴퓨터 언어 활용을 줄여 비전문가도 쉽게 소프트웨어를 개발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JB미래포럼은 2017년 전북 출신 강소기업과 인사들이 모여 도내 신성장 동력산업과 강소기업 육성을 위한 의견을 나누기 위해 출범한 단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