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안보보좌관 "北, 7차 핵실험 가능성 우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윤주혜 기자
입력 2023-07-17 07:2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한국, 일본 등 동맹들과 긴밀히 공조해야"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사진AFP 연합뉴스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사진=AFP·연합뉴스]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16일(현지시간) 북한의 7차 핵실험에 대한 우려를 나타냈다.
 
설리번 보좌관은 이날 CBS 인터뷰에서 "때때로 북한이 7차 핵실험에 나설 가능성을 우려해 왔다"며 "여전히 이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아직까지 어떤 징후도 보지 못하고 있지만,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역량 개발을 위해 추가 시험에 나선다고 해도 놀랍지 않을 것"이라며 "북한은 이미 수년째 이 같은 시험을 진행해 왔다"고 부연했다.
 
그는 "우리는 이 같은 시험을 매우 면밀하게 지켜보고 있다"며 "우리는 한국과 일본 등 동맹들과 매우 긴밀한 공조를 이어갈 수 있으며, 이를 통해 이 같은 위협에 일치되게 대응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이번 실험 이후는 아니지만 바이든 행정부는 지속적으로 북한에 전제 조건 없이 핵 해법을 논의할 준비가 돼 있다는 입장으로 일관해 왔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 역시 여기에서 역할을 해야 한다"며 "북한의 지속적인 미사일 발사는 안보를 불안정하게 할 뿐이며, 이는 미국과 동맹이 이 같은 위협에 대응한 행동과 태세 수위만 높이는 환경을 조성할 뿐"이라고 지적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CNN과 ABC 인터뷰에서 미국 정부 기관 이메일 계정이 중국 기반 해커들에게 공격받은 데 대해선 "마이크로소프트(MS) 클라우드 시스템에 대한 해킹"이라며 "그들은 기밀 정보에는 접근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오랜 시간 미국은 여러 정부로부터 이 같은 공격을 받아왔지만, 이 모든 경우에 있어 책임을 묻기 위한 조치를 취해 왔다"며 "전반적인 조사가 진행 중이며 누구의 소행인지 밝혀지면 확실히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