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 장마철 대비 만전… '침수예방 비상팀' 운영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전상현 기자
입력 2023-06-21 07:4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전국 500여곳 이상 침수 예상 지역 순찰 강화 및 통제 신고 활성화

[사진=삼성화재]

삼성화재가 본격적인 장마철에 대비해 차량 침수 피해를 줄이기 위한 '침수예방 비상팀(이하 비상팀)'을 운영한다고 21일 밝혔다.

비상팀은 집중호우로 인한 긴급 상황 발생 시 고객 동의하에 관공서와 공조해 침수 위험 차량을 안전한 곳으로 이동시키는 역할과 위험 지역에 대한 사전 침수 예방 활동을 하게 된다.

회사 측은 지난해 폭우와 태풍 등 큰 피해가 잇따랐던 만큼 올해는 만반으로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저지대 등 상습 침수 지역 227곳, 둔치 주차장 281곳 등 전국 500곳 이상 침수 예상 지역 리스트를 최신화했고 협력업체별 순찰 구역 매칭까지 완료했다.

또한 침수 전 사전 조치에도 적극 나설 예정이다. 둔치 주차장 침수에 대비해 사전 순찰활동을 강화하고 콜센터에서는 기상 상황과 위험 상황을 수시로 고객들에게 안내할 예정이다.

주변 관공서·지자체와 공조 체계도 구축했다. 비상팀은 침수 위험 지역 지자체 담당자를 방문해 면담했으며 지자체 내 상습 침수 지역에 대한 사전 확인과 도로정비 활동 강화를 요청했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자동차보험 고객 안전을 위해 만반으로 준비를 하고 있다"며 "다년간에 걸친 차량 침수 예방 경험과 업계 최대 규모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침수 피해 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화재는 자동차보험 가입 고객이 침수 피해를 입지 않도록 하기 위해 2014년부터 해당 비상팀을 운영 중이며 올해 10년째를 맞았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